창녕군,또래상담자 지원프로그램 “양탕국에서 알프스까지”
상태바
창녕군,또래상담자 지원프로그램 “양탕국에서 알프스까지”
  • 정병기 기자
  • 승인 2019.07.11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창녕관내 또래상담자연합회 청소년들이 양탕국 마을에 도착한 사진.ⓒ창녕군

[뉴스프리존,창녕=정병기 기자]경남 창녕군학교폭력원스톱지원센터(센터장 하은영)는 11일, 또래상담자연합회 청소년 30명, 교사 6명을 대상으로 하동 양탕국 및 알프스레포츠 일원에서 ‘양탕국에서 알프스까지’라는 또래상담자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또래상담자연합회 청소년들에게 또래상담자로서 자질향상과 역량강화를 주제로 다양한 체험을 제공함으로써 청소년들이 스스로 호연지기를 기르고 심리․정서적 안정감을 강화하여 학교폭력 상담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힘을 키우는 계기가 됐다.

하은영 센터장은 앞으로도 “학교폭력예방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또래상담지원 프로그램을 더욱 적극적으로 개발·실시하여 창녕군 청소년 모두가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든든한 울타리 역할을 하겠다” 라고 전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