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롯데홈쇼핑, 재승인 심사때 미래부 관리에 금품로비 정황 파악
상태바
롯데홈쇼핑, 재승인 심사때 미래부 관리에 금품로비 정황 파악
  • 허 엽
  • 승인 2016.07.0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DB

[뉴스프리존=허엽 기자]롯데홈쇼핑이 채널 재승인을 받는 과정에서 관련 부처 공무원 등을 상대로 금품로비를 한 정황이 검찰에 포착됐다.

5일 검찰에 의하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손영배 부장검사)는 최근 롯데홈쇼핑에 대한 금융계좌 추적과 압수물 분석 과정에서 지난해 4월 채널 재승인 심사 과정에서 특정 부서 주도로 비자금을 조성해 금품 로비를 한 단서를 포착했다.

검찰은 최근 관련 직원에게서 이를 뒷받침하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홈쇼핑 임직원들은 지난 2014년 3월부터 6월까지 홈쇼핑 론칭이나 황금시간대 광고 편성 등의 명목으로 납품업체 등으로부터 리베이트를 받거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

이 사건으로 신 헌 전 롯데쇼핑 대표를 비롯해 7명이 구속 기소됐고, 전.현직 상품기획자(MD) 3명이 불구속 기소됐다.

하지만 감사원의 감사에서, 롯데홈쇼핑은 지난해 4월 미래창조과학부에 최종 사업계획서인 2차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서 배임수재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은 신 전 대표와 다른 임직원을 누락한 채 형사처벌 대상이 6명이라고 허위 보고했다.

해당 업체는 이를 통해 배점이 비교적 큰 공정성 평가 항목에서 과락을 면했으나, 이 과정에서 미래부 공무원들은 세부심사 항목과 배점 등이 기재된 대외비 문건을 롯데홈쇼핑에 유출했고 결격 사유가 있는 심사위원들이 재승인 심사에 참여한 사실도 확인됐다.

이에 대해 미래부는 공식 해명자료를 통해 “롯데홈쇼핑 인허가 담당 공무원은 롯데측으로부터 어떠한 금품 로비도 받은 사실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허엽 기자, newsfreezone@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