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바른미래당 논평] “정부여당의 무능을 아이들의 빚으로 떠넘기려 하지 마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07.11 22:06
  • 수정 2019.07.11 22:06
  • 댓글 0
사진은 손학규 바른미대당 대표가 최고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발언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바른미래당은 11일  논평을 통해 “일본 수출규제에 추경이 대책인가? 정부여당의 무능을 아이들의 빚으로 떠넘기려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바른미래당은  “오늘 민주당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3천억의 추경을 추가하기로 했다. ‘감액 후 증액’이 아닌 ‘순수 증액’으로 추경규모를 7조원으로 확대하자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바른미래당은 “ 지금 정부여당은 추경 만능주의에 빠져버렸다. 문제를 방치해 키워놓은 반성은 없이, 일만 터지면 추경을 편성해 해결하겠단다. 미세먼지, 안전시설, 일자리, 기술개발까지 모두 본예산에서 충분히 준비해 반영시켰어야 할 내용인데, 그땐 뭐하고 이제 와 예산 타령인가?”라고 비난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추경을 배정한다 한들, 과연 연내에 해결할 수 있는 문제인가? 배정된 예산을 사용할 계획조차 없는데, 어떻게 집행하겠다는 것인지 답답하다. 돈만 있으면 다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천박한 인식이 여당 내 자리 잡은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은  “전날 국무총리가 대정부질문에서 추가로 필요하다 밝힌 금액은 1,200억 원이었다. 하지만 여당은 하루 만에 3천억 원은 있어야 한다며 ‘1,200억 받고, 3천억!!’을 외쳤다. 도박판에서 판돈을 키우는 사람마냥, 무책임한 여당은 혈세를 쓰는 것에만 정신이 팔려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 민주당의 추경 만능주의가 우리나라 재정을 병들게 하고 있다. 외교실패로 초래된 문제마저 추경으로 해결해야 하는가? 기존 추경안도 3.6조원의 국채 발행이 필요하다. 미래세대의 호주머니를 털어 무능을 덮으려는 행동을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최문봉 기자  happyhappy69@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문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