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박원순, 취임 2주년 “불평등·불공정·불균형과 싸우겠다”
상태바
박원순, 취임 2주년 “불평등·불공정·불균형과 싸우겠다”
  • 안데레사
  • 승인 2016.07.05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민선 6기 취임 2주년을 맞아 “남은 임기 동안 국가와 시장 주도의 고도 압축성장으로 드리워진 불평등, 불공정, 불균형과 싸우겠다. 비정규직, 갑을사회, 하청사회를 반드시 퇴출시키겠다”며 말했다.

민선 6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를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뉴스프리존=안데레사 기자]5일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청에서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서울시민의 삶이 팍팍하고 힘들 때 시민들의 삶 속에 들어가 위로하고 공감하고 함께 해결책을 찾아 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잃어버린 청년의 희망, 노인의 자존을 지키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어떤 경우에도 시민 누구나 인간의 존엄성을 지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기꺼이 시민 여러분의 곁으로, 낮은 곳으로 내려가는 시장이 되겠다’는 내용의 시장 출마선언문이 자신의 머리 맡에 항상 놓여있다며 “시립대 반값등록금, 비정규직 정규직화, 친환경 무상급식 등 가장 어려울 것이라 했던 3대 개혁을 당선 즉시 실천했을 때 ‘시장이 되길 참 잘 했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4만7000여 공무원과 함께 개발과 성장에 내준 서울을 사람중심의 도시, 인간의 존엄이 지켜지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시간가는 줄 모르고 땀 흘렸다"며 "간혹 성과가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에 저 자신이 흔들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편 박 시장은 서울시 부채 7조원 감축, 복지예산 4조원 증액, 1000번째 국공립 어린이집 개원, 임대주택 8만호 조기 달성 등을 그간 성과로 제시하며 “환자 안심병원을 반대하던 정부가 정책으로 채택하고, 동마을복지센터가 새로운 복지전달체계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것을 목격하며 금방이라도 세상이 바뀔 것 같았다”고 회고했다.

특히 모두 느끼고 있지만 해결하지 못했던 문제를 해결하고 시대가 요구하는 변화의 흐름을 읽어내고 실천함으로써 우리 삶을 바꾸고 우리 사회의 대전환을, 탈바꿈을 이뤄내겠다고 주장했다.

newsfreezone@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