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본 수출규제 조치 ‘한 · 일 경제협력 큰 틀 깨는것’ 경고
상태바
문 대통령, 일본 수출규제 조치 ‘한 · 일 경제협력 큰 틀 깨는것’ 경고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07.15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엄중히 경고했다./사진=청와대

[뉴스프리존,청와대=최문봉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조치에 대해 “그동안 상호의존과 상호공생으로 반세기 간 축적해온 한 · 일 경제협력의 큰 틀을 깨는 것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사태를 계기로 우리 경제의 체질개선에 속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또 “이번 사태로 인해 결국은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저 역시 과거사 문제에 대해 양국 관계의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그러나 “이번에 일본은전례없이 과거사 문제를 경제문제와 연계시킨 것은 양국 관계 발전에 역행하는 현명하지 못한 처사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대법원 판결 이행 문제의 원만한 외교적 해결 방안을 일본 정부에 제시하였으며 우리가 제시한 방안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주장한 바 없다.”고 언급하며 “양국 국민들과 피해자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을 함께 논의해 보자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는 아무런 외교적 협의나 노력 없이 일방적인 조치를 전격적으로 취했다.”며 “일본 정부는 일방적인 압박을 거두고, 이제라도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오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일본은 당초 개인과 기업간의 민사판결을 통상 문제로 연계시켜 국제사회의 지지를 얻으려 했으나 이에 실패하자 우리 정부에 전략물자 밀반출과 대북제재 이행 위반의 의혹이 있다며 말을 바꾸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는 유엔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는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다.”라고 엄중히 경고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우리는 지금보다 더 어려운 도전들을 이겨내면서 오늘의 대한민국에 이르렀다. 또 숱한 고비와 도전을 이겨 온 것은 언제나 국민의 힘이었다.”며 “저와 정부는 변함없이 국민의 힘을 믿고 엄중한 상황을 헤쳐 나갈 것이다. 국회와 정치권의 초당적인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