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포토뉴스
바른미래당, 당권파·퇴진파 갈등 불거져.. "유효한가" 물음에 손학규 "답변 보류"
손학규, 바른미래당 지지율 10% 안 되면 사퇴한다더니...'조건부 퇴진' 사실상 뒤집은 孫
  • 김원규 기자
  • 승인 2019.07.15 17:33
  • 수정 2019.07.15 18:20
  • 댓글 0

[뉴스프리존= 김원규 기자] 바른미래당이 또 다시 갈등과 대립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추석 전 당 지지율이 10%가 안 되면 사퇴하겠다는 약속이 유효한가’라는 물음에 “답변을 보류하겠다”는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손 대표가 4·3보궐선거 이후 거세진 퇴진 요구에 내건 ‘조건부 퇴진’ 약속을 사실상 번복한 터라 바른미래당 내 논란이 예상된다.

이번에는 바른미래당의 혁신위원회 제1호 혁신안을 놓고 당내 갈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어 손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이) 분열돼 싸움이 혁신위원회까지 확대된 상황에서 지지율을 높이는 게 현실적으로 가능성이 있는 것인지 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손 대표의 재신임 문제를 놓고 당권파와 퇴진파간 갈등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주대환 혁신위원장이 사퇴함으로서 혁신위 자체 활동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바른미래당 규정에 따르면 혁신위 회의는 위원장이 소집하도록 되어있다. 의안의 상정 역시 위원장 권한으로 되어있다.

문제는 위원장 궐위 시 직무 대행 등에 대한 규정이 없다는 것이다. 새로운 위원장이 임명되기 전까지는 활동이 사실상 어렵다. 이에 혁신위 활동기간이 한 달 밖에 남지 않은 상황을 놓고 보면 회의가 한번도 열리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혁신위의 재가동과 제1호 혁신안의 최고위원회 상정 여부로 또 다른 쟁점으로 번지고 있다.

당권파는 무엇보다도 혁신위원장의 재선임이 우선이라고 주장하며 혁신위가 의결한 안건에 대해 퇴진파 측의 부당한 개입이 있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주 위원장이 추천한 조용술 혁신위원은 지난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당내에 많은 의견이 있음에도 기·승·전·지도부 퇴진식이었다"며 "당 유력인사가 직접 당 대표 퇴진 안건을 위원들에게 지시했다는 말도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퇴진파는 혁신위를 조속히 정상 가동하고, 제1호 혁신안을 최고위원회에 상정해 처리해야 한다고 반박하며 맞서고 있다.

김원규 기자  cid14@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