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포토뉴스
나경원, 文 대통령에 “무능한 선조의 길 걷지 마라, 강경 대응 안 돼...일본 꽃놀이패"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9.07.16 10:28
  • 수정 2019.07.16 10:28
  • 댓글 0

[뉴스프리존= 김선영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무능한 선조의 길을 걷지 마라"고 정면 비판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대일 강경대응에 나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전날 일본에게 강력대응을 경고한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회의모습

또,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외교라인의 교체를 요구하며, "문 대통령이 강 대 강 대치로 직접 끌고 가는 것은 일본 정부 입장에서는 꽃놀이패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강경 대응이 정권의 정신 승리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겠지만 사태 해결은 요원해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거친 설전과 치열한 다툼은 외교라인과 각 부처에 맡기고 대통령은 차분함을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정치적, 외교적 해법을 마련하고 협상력을 가져가기 위해 대통령은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이 사건은 결국 외교 문제의 사법화가 낳은 비극부터 시작했기 때문에 다시 외교로 돌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당의 배석한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한걸음 더 나아가 "현실적인 힘의 차이를 인정하지 않고, 힘도 없으면서 자존심과 왕실 체면만 내세웠던 조선의 무능한 임금들이 떠오른다"며 문 대통령을 원색비난했다.

또한, 정 정책의장은 "싸움에 나선 장수처럼 독전하는 그 순간적인 감정의 카타르시스는 있을 수 있지만 이 문제를 푸는 데 전혀 도움이 안 된다"며 "문 대통령은 소위 사이다 발언을 쏟아내지만 예결위에 참석한 경제부총리는 '감정대응은 한일 양국에 도움이 안 된다'고 했다. 국민이 누구의 말을 들어야 하는지 한심한 정부"라고 힐난하기도 했다.

정 정책실장은 계속해서 "문 대통령이 수입처 다변화, 소재·부품의 국산화, 기술 자립을 이야기 했는데, 얼마나 공허한 공자 말씀을 하고 있는가"라며 "당장 급한데 급한 불을 끄려는 노력은 하지 않고 공자님 말씀만 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여당 의원은 항일 의병을 거론하고, 대통령은 본인이 이순신 비유하는 것처럼 12척 배를 운운하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죽창가를 이야기한다"며 "감정으로 대응한다고 경제를 살릴 수 있느냐고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선영 기자  libra3333333@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