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한반도 혁신성장! 스마트시티로 꿈꾸다 세미나 개최
상태바
국회, 한반도 혁신성장! 스마트시티로 꿈꾸다 세미나 개최
  • 유병수 기자
  • 승인 2019.07.1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유병수 기자] 국회 연구단체 통일을 넘어 유라시아로(대표의원 노웅래·홍문표, 사진)는 16일 오전 8시 국회의원회관 제3간담회실에서 한반도 혁신성장! 스마트시티로 꿈꾸다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반도 신경제 전략 구상 중 하나로 남북이 함께하는 스마트시티 벨트 구축이 어떻게 가능한지 상상하는 이번 정책세미나에서는 스마트시티 평양의 현재와 미래의 저자 민경태 재단법인 여시재 한반도미래팀장이 발제를 맡았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최근 남북미 정상의 만남으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향한 흐름이 지속되며 남북경협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북한의 노동력과 남한의 자본력이 더해진 기존의 개성공단 모델을 넘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 맞는 새로운 남북 경제협력 모델 발굴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세계적 역사학자 유발 하라리가 세계에서 가장 먼저 자율주행차가 운행되는 곳이 북한이 될 수 있다고 말하는 등 ICT기술을 토대로 한 스마트시티 구축이 한반도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어 한반도 스마트시티 벨트 구축에 대한 남북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이번 정책세미나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노웅래 의원은 "이미 상당한 수준의 도시화로 각종 규제가 이뤄지고 있는 남한과 달리, 북한은 오히려 개발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스마스시티 구축의 테스트베드로 더욱 적합할 수 있다"며 "오늘 정책세미나를 바탕으로 한반도 스마트시티 벨트 구축을 위한 스마트도시법 개정안 발의 등 스마트시티 부문 남북 교류활성화를 위한 노력에 계속해서 앞장서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