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32년 전 그날…국내 최초 ‘이한열 장례식’ 이한열 열사여!
상태바
32년 전 그날…국내 최초 ‘이한열 장례식’ 이한열 열사여!
  • 디지털뉴스팀 기자
  • 승인 2019.07.16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7년 7월 8일 시위에 참가한 우상호 의원 등 당시 학생들의 모습. 사진 속 우상호 의원은 이한열 열사의 영정을 들고 오열하고 있다. [주리시 교수 촬영·이한열기념사업회 제공]

 1987년 6월 군사정권에 항거하는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쓰러진 고(故) 이한열 열사의 장례식 전후 상황이 국내에 처음 공개됐다. 당시 서울 특파원이었던 외신기자가 촬영한 사진들이다.

14일 이한열기념사업회에 따르면 언론인 출신 주리시(朱立熙) 대만정치대 한국어과 교수는 지난 5일 약 300장의 사진을 CD에 담아 보냈다. CD에는 이 열사가 숨진 1987년 7월 5일부터 장례식이 열린 9일까지의 사진들이 담겨있다. 사진들은 주 교수가 1987년 서울에서 외신 특파원으로 근무하며 촬영한 컬러본이다.

연세대 앞 철로 위 기차에 매달려 운구행렬을 보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 [주리시 교수 촬영·이한열기념사업회 제공]

연세대 정문 앞을 지나는 운구행렬. [주리시 교수 촬영·이한열기념사업회 제공]

연대 철길 아래를 지나는 만장들. [주리시 교수 촬영·이한열기념사업회 제공]

6월 항쟁과 관련한 사진을 외신기자가 사업회에 전달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러나 주 교수가 촬영한 이번 사진들은 그간 알려진 적 없었던 장례식 전후 시위, 운구 행렬 모습 등이 담겨 있어 의미가 남다르다.

이 열사가 운구되던 1987년 7월 9일 연세대 앞 철도 위에서 운구 행렬을 보려는 시민들이 기차에 매달려 있는 모습이 담겨있는가 하면 영결식 당일 도로를 꽉 채운 시민들의 모습도 담겼다.

1987년 연세대 총학생회장이었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장례식 전날 시위에서 이 열사의 영정을 들고 오열하는 모습도 촬영됐다.

아현고가를 지나는 사람들. 사람들 뒤로 이한열 열사의 영정 트럭이 보인다. [주리시 교수 촬영·이한열기념사업회 제공]
서소문로를 지나 서울시청광장으로 들어서는 장례행렬. [주리시 교수 촬영·이한열기념사업회 제공]
서울시청, 노제를 지내는 서울시청광장 모습. [주리시 교수 촬영·이한열기념사업회 제공]
장례식 전날 시위 모습. 시위를 하는 사람들 옆으로 길게 늘어선 전경들의 모습이 보인다. [주리시 교수 촬영·이한열기념사업회 제공]

 이한열기념사업회는 지난 9일 주 교수에게 전달받은 사진 중 9장을 사업회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렸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