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라 포토뉴스
광주 광덕고 학생들, '일본 제품 불매운동' 선언...아베정권 규탄
  • 박강복 기자
  • 승인 2019.07.17 18:02
  • 수정 2019.07.17 18:02
  • 댓글 0
광주 광덕고 학생들이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시교육청>

[뉴스프리존,광주=박강복 기자] 광주 광덕고등학교 학생회가 17일 교내 태극기 상설 전시관 앞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선언식을 개최했다.

학생회는 최근 일본의 아베 정부가 식민지 지배에 대한 진정어린 사과 및 일본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해결책 제시 없이 무자비한 수출 규제 조치를 발표함에 따라 학생회에서 문제의식을 갖고 자발적으로 긴급회의를 개최해 학생들의 나라사랑하는 마음을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라는 실천을 통해 일본의 경제보복을 취하하는 데 작은 힘을 보태고자 결의했다.

이날 선언식에서는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피켓을 들고 학생대표의 성명서 낭독에 이어 일본 학용품과 물품 버리기 행동, 아베정권 규탄구호 제창을 진행했다.

성명서에서는 일본 학용품 보다 국산 학용품 구입, 일본 음식보다 한국음식 먹기와 부모님에게 적극 알리기, 그리고 교내 태극기 상설 전시관 수시 방문해 나라사랑 다짐 등과 같은 내용을 담았다.

윤시우 학생회장은 "이번 선언식을 계기로 다른 학교에도 불매운동이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신흥수 이사장은 "매년 학교에서 개최되는 경술국치 행사와 순국선열의 날 행사 등을 통해 학생들이 나라 사랑을 실천하는 광덕인이 돼 뿌듯하다"고 밝혔다.

박강복 기자  pkb7657@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