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경찰, 양현석 해외 성매매 알선 혐의 입건... 지출내역서 의심 꼬리, 본격 수사
상태바
경찰, 양현석 해외 성매매 알선 혐의 입건... 지출내역서 의심 꼬리, 본격 수사
  • 이대웅 기자
  • 승인 2019.07.18 0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이대웅 기자] 경찰이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정식 입건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대표가 해외 재력가를 대상으로 한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이에 따르면 양 전 대표는 지난 2014년 7월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이와관련 경찰은 지난달 26일 양 전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9시간가량 조사한 데 이어, 유흥업소 관계자 10여 명을 불러 당시 성 접대가 실제로 있었는지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양 전대표와와 YG 직원의 지출 내역에서 접대로 보이는 정황을 발견했으며 같은 해 10월 유럽 출장으로 떠났던 유흥업소 여성 2명이 성매매를 인정하는 취지의 진술을 하면서 상황이 바뀐 것.

경찰 관계자는 "진술 자료를 분석해 양 전 대표와 유흥업소 종사자 2명을 비롯해 피의자로 입건하고 내사에서 수사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