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국방 포토뉴스
'韓美日 3각 공조' 결의 …"한일갈등 매우 걱정" 26일 해법 모색, 움직이는 美의회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9.07.18 12:12
  • 수정 2019.07.18 12:25
  • 댓글 0

[뉴스프리존= 김현태 기자] 하원 외교위는 17일(현지시간)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촉발된 한국 일본의 강대 강 대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가 한미일 3국 협력과 관계 증진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로 한일 갈등이 고조된 가운데 미국 의회 차원에서 나온 첫 번째 공식적 중재다.

뉴스영상 갈무리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미국 하원에서 한미일 세나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 '공동의 이익 추구를 위한 한미, 미일 3국간 협력의 중요성에 관한 하원의 인식'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또한, 지난 4월에 있었던 상원 결의안과 마찬가지로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촉구했다. 결의안에서 "하원은 미국의 외교, 경제, 안보 이익을 위해, 그리고 안전하고 안정적이며 번영하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발전을 뒷받침하는 개방적인 시스템 건설을 위해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또한 "규칙에 기반을 둔 인도·태평양 지역의 무역·경제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서도 3국의 공조가 중요하다"고 했다.

결의안은 '미국의 외교·경제·안보 이익'을 위한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한일 갈등이 확산되고 장기화될 경우 한미일 3국 공조가 흔들릴 수 있다는 미국의 안보적 우려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갈등을 벌이고 있는 한국과 일본 중 특정국의 손을 들어준 것은 아니지만,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 조치로 인해 양국 관계가 크게 악화된 시점에 나온 미 의회의 공식 입장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엘리엇 엥겔 외교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대표 발의한 것으로, "한국과 일본 사이의 긴장이 고조되는 것에 대해 매우 걱정스럽다"며 "한일 양국이 서로 간에, 그리고 우리와 협력할 수 있는 능력을 회복하는 길을 찾기를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러한 엥걸 위원장은 미 의회 내 움직임은 한일 갈등이 장기화할 경우 대북 대응을 포함한 동북아시아 안보에 필수적인 한미일 공조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오는 26일에는 한미일 3개국 국회의원들이 워싱턴에 모여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를 비롯한 한일 경색 국면에 대해 의회 차원의 해법을 모색한다. 한국에서는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단장으로 하는 7명 안팎의 여야 의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현태 기자  kimht1007@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