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한국 아티스틱, 10년 만에 세계선수권 결승 진출
상태바
한국 아티스틱, 10년 만에 세계선수권 결승 진출
  • 박강복 기자
  • 승인 2019.07.18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뉴스프리존,광주=박강복 기자] 한국 아티스틱 수영 대표팀이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프리 콤비네이션 예선에서 77.7점을 받아 15개 팀 중 11위에 올라 12개 팀이 메달을 놓고 겨루는 20일 결승에 합류했다.

한국이 세계선수권대회 아티스틱 수영에서 예선을 통과한 건 2009년 로마 대회 박현선이 솔로 자유종목 결승에 진출해 12위에 오른 이후 10년 만이다.

세계선수권대회 단체 종목 결승에선 2003년 바르셀로나 대회 팀 부문 11위에 오른 게 가장 최근 성적이다. 특히 2003년 신설된 프리 콤비네이션은 출전 자체가 이번이 처음이었다.

10명까지 한 팀으로 나설 수 있는 프리 콤비네이션은 솔로, 듀엣, 트리오, 팀이 결합한 개념으로, 한 팀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여타 단체 종목보다 다양하고 창의적인 연기가 가능한 종목이다.

백서연(건국대), 이유진(백석대), 김지혜, 김준희, 이가빈(이상 동광고), 구예모, 이재현(이상 마포스포츠클럽), 김소진(서울시수영연맹), 송민주(중대사대부고), 신정윤(한영고)은 '정글북'을 테마로 연기를 펼쳤다.

주인공 '모글리' 역할을 맡은 솔리스트 이가빈을 필두로 다양한 동물 형상을 새긴 수영복을 입고 '정글북'의 다양한 캐릭터를 표현한 한국은 수행 점수 23.1점, 예술 점수 30.8점, 난도 점수 23.8점을 얻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