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LH, 친환경적 폐기물 처리를 위한 '동반상생 워크숍' 개최
상태바
LH, 친환경적 폐기물 처리를 위한 '동반상생 워크숍' 개최
18일, 정부·지자체·업계 관계자 등 200여명 참석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07.18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최문봉 기자] LH(사장 변창흠)는 18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제1회 건설폐기물 적정 처리를 위한 동반상생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LH(사장 변창흠)는 18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제1회 건설폐기물 적정 처리를 위한 동반상생 워크숍'을 개최했다.  <사진=LH>

LH가 주최하고 환경부가 후원하는 이번 워크숍은 지자체, 공공기관 관계자를 비롯하여 폐기물 처리업체, 협회·학회, 건설업체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건설폐기물의 친환경적 처리를 위한 주요 현안을 논의하고 제도개선 사안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건설폐기물 재활용 활성화와 관련한 정부정책을 공유하고 ▲LH 건설폐기물 처리비용 산정기준 개선상황 ▲순환골재 수요처 확대를 위한 시범사업 방안 ▲폐기물 인계·인수에 관한 정보처리 개선사항 등에 대한 발표와 함께 서로의 입장을 공유했다.

특히 이번 워크숍은 정부기관, 건설폐기물 배출자(지자체, 공공기관), 처리업체 등 건설폐기물과 관련한 모든 당사자들이 함께 의견을 나눈 최초의 시도이며, 정부의 신규 공공택지 조성과 도시재생 사업 확대 등 대규모 국책사업을 앞두고 개최됐다는 점에서 더욱 큰 관심을 받았다.

한편, 이번 워크숍을 주최한 LH는 연간 12조 규모의 국내 최대 건설공사 발주기관으로서 업계와의 동반성장을 위한처리비용 산정기준 개선 노력과 함께 폐기물 배출업무 효율화를 위한 제도개선 사항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관계부서에 건의를 이어오고 있다.

LH  한효덕 건설기술본부장은 "LH는 건설업계 최대 발주처로서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처럼 건설폐기물 관계자 모두가 소통할 수 있는 자리가 지속돼 폐기물의 적정처리와 업계 동반성장이 실현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