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준기 전 회장 성폭행 의혹 확산..."가사도우미, 각서 쓰고 합의금 받아가"
상태바
김준기 전 회장 성폭행 의혹 확산..."가사도우미, 각서 쓰고 합의금 받아가"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19.07.19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안데레사 기자] 갑질기업 소비자불매운동을 벌이는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지난 17일, 가사도우미·여비서 성폭력· 성추행 의혹으로 수사 받고 있는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에 "더이상 도피 말고 범죄인 인도청구에 의해 붙잡혀 와 망신떨기 전 자수하여 광명 찾으라"며 "즉각 자진 귀국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방송의 일부 갈무리

이와 관련,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를 당한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조만간 귀국해 조사를 받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전 회장은 18일, 변호인을 통해 "주치의 허락을 받는 대로 미국에서 귀국해 조사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2016년 2월부터 1년간 김 전 회장의 별장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했던 A씨는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과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자신이 A씨의 자녀라고 밝힌 인물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김 전 회장을 법정에 세워달라"는 청원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김 전 회장측은 피해자와 합의된 상태에서 관계를 맺었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피해자측이 합의금 외에 추가로 거액을 요구하려 했다는 주장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에는 김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를 당해 회장직에서 물러났고 같은 해 7월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한 뒤 지금까지 귀국하지 않고 있다.

이어 활빈단은 '유부녀들이 원하는건 강간'이라는 패악적 발언까지 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김 전 회장에 대해 인터폴 적색수배가 발부되고 여권 또한 현재 일시적 무효화 상태로만은 검거 또는 송환이 불가능하지만 범죄인인도 청구로는 체포해 국내송환 할수 있는 만큼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 "적폐청산 法정의실천 차원에서 즉각 미국측에 청구하라"고 촉구했다. 활빈단은 하수인들을 통해 피해여성들에 합의 종용하는 김 전회장의 행각은 "아주 고약한 천민 부자의 전형적 갑질 중 갑질이다"며 정의실천에 앞장서는 미주교민들이 나라망신 떠는 김 전 회장 을  추적해 체포 송환되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사법부는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 처리하고 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린 상태이며 법무부는 미국에 범죄인 인도 청구를 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다. 김 전 회장의 성폭행 논란이 불거지면서 강원도 동해안의 해맞이 명소로 잘 알려진 조계종 사찰 휴휴암과 김 전 회장간의 토지 소유권 분쟁도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휴휴암 경내에 분쟁중인 시위 현장의모습

bbs 뉴스에 따르면, 문제의 토지는 휴휴암 경내 위치한 5백여평 규모의 사유지로 김준기 전 동부그룹 창업자이자 전 회장의 개인 명의 소유였고 지난 2011년 영농법인이 이들 토지에 대한 소유권을 이전 받아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B그룹측은 20여년 전 휴휴암 측이 농지인 해당 토지에 무단으로 불법 건축물을 세웠고, 법원의 판결에 따른 강제 철거 요구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10년째 이어가는 분쟁에 대해 휴휴암측은 23년전 민박 집을 매입한 뒤 증.개축으로 종무소를 지었고 매달 토지 임대료도 줬다면서 이 문제를 풀기 위해 해당 토지에 대한 임대나 매각 등을 김 전 회장측에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한 더욱이 김 전 회장측이 토지 경계선에 울타리를 쳐놓고 출입을 막으면서 신도와 관광객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휴휴암을 다른 곳으로 옮기거나, DB그룹 측에 휴휴암을 팔아야 하지만 그렇게 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