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문화 종교
'한국 비구니계 원로·조계종 명사' 태허당 광우스님 원적
22일 영결식 동국대학교 일산병원, 다비장 서울추모공원
  • 임새벽 기자
  • 승인 2019.07.19 08:05
  • 수정 2019.07.19 08:05
  • 댓글 0
광우스님 <사진=조계종>

[뉴스프리존=임새벽 기자] 한국비구니계의 원로이자 정각사 회주 태허당 광우스님이 18일 오후 4시5분 서울 삼선동 정각사에서 입적했다. 법랍 80세, 세수 95세. 분향소는 동국대학교 일산병원에서 마련되어 22일 오전 10시 30분 영결식이 계민문중장으로 봉행된다. 스님의 법구는 22일 영결식을 마친 후 서울 서초구 원지동 서울추모공원 연화대에서 다비된다.

1925년 경북 군위에서 태어난 광우스님은 15살 때인 1939년 직지사에서 성문(性文)화상을 은사로 득도했으며, 같은 해 남장사에서 혜봉(慧峰) 대화상을 계사로 사미니계 수지했고, 1960년 서울 청룡사에서 자운(慈雲) 스님을 계사로 보살계와 비구니계 수지했다.

광우스님은 '교계 최초'라는 수식어가 다수 따라붙는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로 널리 알려졌을 정도로 한국비구니계에서 선구자적 삶을 살았다. 1944년 최초의 비구니 강원인 남장사 관음강원을 1기로 나왔고, 1956년 비구니 최초로 동국대학교 불교학과를 졸업했고, 원로비구니에게 내리는 조계종 최초의 명사 법계(비구의 대종사 격)를 품서받았다. 전국비구니회 회장 시절에는 전국비구니회관 건립을 주도했다. 1958년에는 서울 성북구 삼선동에 정각사를 창건하고 반세기가 넘게 도심포교에 진력하며 큰 성과를 거뒀다. 특히 법화경을 번역 출판해 널리 법보시하고 법화산림법회를 10년 넘게 여는 등 법화행자로서의 삶에 철저했다.

광우스님은 지난 2009년부터 정각사 주지자리를 상좌인 정목스님에게 맡기고 오직 전법과 보림행에 힘써오던 중 고령으로 인한 미질을 앓다가, 7월 18일 상좌, 손상좌 등 문도들을 한 자리에 불러 후사를 당부한 후 "떠나는 바람은 집착하지 않는다. 그저 왔다가 갈 뿐이다"라는 임종게를 남기고 홀연히 원적에 들었다.

임새벽 기자  lsbwriter3@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새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