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대사관 앞 차량서 화재 발생… 70대, 차량속 분신. 상태 위중
상태바
일본대사관 앞 차량서 화재 발생… 70대, 차량속 분신. 상태 위중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19.07.19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안데레사 기자]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19일, 오전 3시 24분께 서울 종로구 대사관 입주 건물 앞에 세워진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해 70대 남성 1명이 크게 다쳤다.

사진제공=서울 종로소방서

온몸에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가운데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한 건물 현관 앞 인도에 자신이 몰고 온 승합차를 세운 뒤, 차 안에서 불을 붙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고의 차량안에는 부탄가스와 휘발유 등 인화성 물질이 발견됐다.

한편, 이날 사고로 불은 약 10분 만에 꺼졌지만, A 씨는 온몸에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송 당시 호흡은 있었으나 현재 대화가 힘들 정도로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경위와 동기에 대해 수사하고 주변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