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성과 창의성의 공존 열린 연극제 개판
상태바
자율성과 창의성의 공존 열린 연극제 개판
  • 이준석
  • 승인 2016.07.11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 제7회 개판 페스티벌

자율성과 창의성의 공존. 열린 연극제 2016 제7회 개판 페스티벌
 

전 해와 다르게 더욱 확장된 열린 연극제로 발돋움하여,
총 8개 단체, 100여명 예술인들이 모였다.

 

지원금에 의존한 정형화된 공연들만이 만들어지거나 흥행을 우선시 하는 공연문화들에 떠밀려 정체되고 침체된 대학로 환경에 적극적으로 ‘난장’을 벌이고 싶은 마음으로 출발한 페스티벌‘개판’은 의욕적인 창작자들에게 자주적이고 독립적인 실험정신을 되살려내며 표현 욕구를 충족시키고자 스스로의 노력과 창의 활동의 주체가 될 것을 모토로 개최 되었다.
페스티벌 ‘개판’은 함께 만들어가는 페스티벌의 의미를 더 살리며, 더 많은 무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자율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방법들을 모색하고 있다.


특히, 2012년 6월 처음 개최된 이래 4년간 6회라는 정열적인 전진을 해오면서 총 28개 공연들이 성공리에 발표하였다.

박성민 운영위원장은“자율적인 페스티벌이기 때문에 대관료를 지원하고 통합 포스터와 전단 등의 홍보물 등을 제공하지만 참가비 및 자체 홍보 등의 공동부담을 갖는다. 이는 적극적으로 함께 하고자 하는 참여의지가 필수적이기에 앞으로도 발전하고 정진하는 페스티벌이 되도록 노력하여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전하였다.


이번 페스티벌은 2016년 7월 5일(화) ~ 7월31일(일)까지 혜화초등학교 맞은 편 소극장“천공의 성”에서 전체 4주 간 8개 참가 단체들이 1주일에 두 작품이 연이어 공연이 개최 된다.


<일정표>

기간

순 

단체명

제목

7/5화~10일

1주

극단 꿈의동지

혜화

연극실험실늘

우주인지구생존기

7/12화~17일

2주

아틀리에스토리

사랑하면서

극단 아츠플레이 본

연산의꿈

7/19화~24일

3주

극단수다

개가 된 사나이

창작집단 꼴

고양이; 텍스트를 읽어주는 사람

7/26화~31일

4주

극단RM컴퍼니

그림자들(분장실)

스튜디오말리

고;백-돌아보다


이준석 기자 whoplu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