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일본서 빌린 돈 20조...한-일 갈등 격화 대비 대책마련 착수, 국내금융사 신용등급 높아 차환에 문제 없을 듯
상태바
일본서 빌린 돈 20조...한-일 갈등 격화 대비 대책마련 착수, 국내금융사 신용등급 높아 차환에 문제 없을 듯
  • 정은미 기자
  • 승인 2019.07.22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정은미 기자] 22일, 우리 정부가 일본이 금융 분야로 보복 조치를 확대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은행과 여신전문금융사들이 빌린 일본계 자금의 만기도래 현황 점검과 대책마련에 들어갔다.

국내은행과 카드사 등  ‘한일 경제전쟁’의 전선이 금융분야로 확대될 가능성에 대비 여신전문금융사들이 일본으로부터 들여온 자금 규모는 175억6천만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20조2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일본 투자자가 보유한 국내 주식이 13조원, 채권 1조 6000억원으로 파악됐다.

금융당국은 일본과 갈등이 격화돼 투자자들이 국내 은행과 카드사에 빌려준 돈의 만기 연장을 거부하거나 신규 대출을 허용하지 않을 수 있다고 보고, 기업 실적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경우 긴급 유동성을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또한, 위기대응 시나리오 ‘컨틴전시 플랜’을 준비하는 것. 국내 금융사들은 일본이 자금을 회수하더라도 자금 차환 자체는 크게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극단적인 상황을 고려한 스트레스테스트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현재는 국내 금융사들의 신용등급이 높아 일본이 자금을 회수하더라도 자금 차환 자체는 크게 어렵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한편, 1997년 외환위기 당시에도 일본계 금융사들이 한국으로 흘러간 자금을 회수하면서 상황을 악화시킨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