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항단연, "아베 총리는 일제 강점기 만행 사죄와 경제보복 철회하라" 요구
상태바
항단연, "아베 총리는 일제 강점기 만행 사죄와 경제보복 철회하라" 요구
(사)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이하 항단연,회장 함세웅),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 개최
  • 이명수 기자
  • 승인 2019.07.2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이하 항단연,회장 함세웅)은 23일 오후 3시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총리는 일제 강점기 만행을 사죄하라! 일본의 명분 없는 경제보복을 철회하라!"며 비판했다./ⓒ이명수 기자

[뉴스프리존=이명수 기자] (사)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이하 항단연,회장 함세웅)은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 경제보복에 따라 23일 오후 3시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총리는 일제 강점기 만행을 사죄하라! 일본의 명분 없는 경제보복을 철회하라!"며 비판했다.

ⓒ이명수 기자

이날 행사에는 항단연 24개 단체와 회원, 후손 등 200여 명과 아베의 만행을 항의하는 뜻으로 항단연 소속단체 도마 안중근 의사, 매헌 윤봉길 의사, 단재 신채오 선생, 몽양 여운형 선생, 우사 김규식 박사, 운암 김성숙 선생, 보재 이상설 열사, 우근 류재명 선생, 장준하 선생, 약산 김원봉 단장, 김상옥 열사, 동암 차리석 의사 등 독립운동가 사진들이 함께 등장해 일본 정부에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전달했다.

항단연은 일본의 경제보복은 경제침략이고, 일본제품의 불매운동은 제2의 항일운동으로 규정해, 일본 아베정부를 비판하는 항의문을 일본대사관 측에  전달하고 외교부까지 가두행진을 하며 정부에 한일군사정보보호 협정 파기 요청서까지 전달했다.

항단연이 일본대사관에 전달한 성명서ⓒ이명수 기자

이날 항단연은 일본대사관에 전달한 성명서통해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 발표로 경제보복이 가시적으로 목도되고 있다"며 "경제보복의 발단은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서 비롯되었다"고 비판했다.

또한 외교부에 전달 성명서에서는 "일본 아베의 경제도발에 한반도 안보까지 저당 잡힐 수 없다!"며 "정부차원의 확고한 대응이 보이지 않는 것도 사실이다. 미국의 내정간섭으로부터 자주권을 회복하라"고 정부에 강력하게 요청했다.

외교부에 전달한 성명서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