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미스인터콘티넨탈 코리아, 비키니 풀파티로 여수를 뜨겁게 달궈
상태바
2019 미스인터콘티넨탈 코리아, 비키니 풀파티로 여수를 뜨겁게 달궈
  • 이대웅 기자
  • 승인 2019.08.05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 미스인터콘티넨탈 코리아' 후보자들의 비키니 풀파티 / ⓒ이대웅 기자

[뉴스프리존=이대웅 기자] 지난 3일 저녁 전남 여수 오션힐 호텔 루프탑 수영장 특설무대에서 '미스인터콘티넨탈과 함께하는 여수 오션힐 19sea 오지게 파티' 전야제가 열렸다. 

이날 전야제 행사에서는 미스인터콘티넨탈 후보들의 비키니 풀파티가 펼쳐지며 호텔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여기에 여수 버스킹을 대표하는 색소폰 연주자 고민성, 싱어송라이터 김강주, 강자밴드, 쇼퍼홀릭과 DJ에 양성열, 정하늬, 드림퍼포먼스의 유명드러머 이민진이 '19sea 오지게 파티'를 뜨겁게 달궜다.

이번 대회는 지난 5월 7일 서울 1차 상해 대회를 시작으로 5월 29일 서울 2차 오사카, 6월 14일 경북, 6월 22일 서울 3차 닝보, 6월 28일 광주.호남.제주, 7월 12일 수도권, 7월 13일 대구 대회까지 총 7개의 지역대회 마치고 31일 공식 입소했다.

이후 충북 보은으로 이동해 합숙 일정을 시작, 지난 8월 2일 사전평가를 거친 후 3일 여수로 이동하여 프로필 촬영을 진행했다. 여기에서 오늘(5일) 후보자들의 1차 컷오프가 진행되며, 최종적으로 본선 무대에 오를 후보자들이 선별된다.

'미스인터콘티넨탈 코리아' 대회는 2011년 이후 9년 연속 중국 쇼케이스 투어를 진행해오고 있다. 올해는 중국 상해와 닝보에서 대규모 한중 합작 쇼케이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추후 일정으로는 오는 8일 재입소하여 서울 합숙 일정을 거친 후 12일 중국 닝보와 상해로 이동해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7박 8일 일정의 중국 쇼케이스 이후 충북 충주에서 최종 합숙교육을 거친 후보자들은 오는 21일 서울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에서 본선 무대를 펼치게 된다.

한편, '2019 미스인터콘티넨탈 코리아' 한국대회는 퍼스트국제재단과 서울신문stv가 주최하고 퍼스트파운데이션컴퍼니, 나레스트엔터테인먼트가 주관한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