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日, ‘방사능 기준치 4배’ “올림픽 보이콧도 시사, 올림픽과 무관하게 생명 위협할 지역”
상태바
최재성 日, ‘방사능 기준치 4배’ “올림픽 보이콧도 시사, 올림픽과 무관하게 생명 위협할 지역”
  • 고승은 기자
  • 승인 2019.08.05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승은 기자=]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 그래서 일본이 사실상 하지 못하거나 하더라도 일본이 더 심각한 타격인 비경제적 분야까지 포함해서 검토를 해왔습니다.

김종배 앵커 : 지금 방사능을 잠깐 언급하셨길래 추가로 이 질문을 드릴 수밖에 없는데요. 후쿠시마 주변에 여행을 자제를 권고한다든지 내지 후쿠시마 주변 농산물이나 수산물 수입을 규제한다든지 이런 것들은 충분히 검토할 수 있는 것 아닌가요?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 그럼요. 그리고 특히 여행 자제는 여행금지구역을 사실상 확대를 해야 됩니다. 그리고 동경을 포함해서 검토해야 됩니다. 왜냐하면 동경에서 방사능물질이 기준치보다 4배인가 초과돼서 얼마 전에 검출이 됐거든요.

김종배 앵커 : 도쿄까지 포함돼서.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 실제로 그게 지금 검출이 됐기 때문에, 기준치보다 훨씬 크게. 그래서 전역을 놓고 여행금지지역을 저는 확대를 하고 그 포인트에 해당하는 것을 찍어서 확대해야 된다고 봅니다.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응특위 위원장은 5일 "일본 여행금지구역을 사실상 확대를 해야 된다. 동경을 포함해서 검토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응특위 위원장은 5일 "(일본)여행금지구역을 사실상 확대를 해야 된다. 동경을 포함해서 검토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왜냐하면 동경에서 방사능물질이 기준치보다 4배인가 초과돼서 얼마 전에 검출이 됐다. 실제로 기준치보다 훨씬 크게 검출이 됐기 때문에, 그래서 전역을 놓고 여행금지지역을 저는 확대를 하고 그 포인트에 해당하는 것을 찍어서 확대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진행자가 ‘내년에 도쿄에서 올림픽이 열리지 않나’라고 묻자, 최 위원장은 “동경도 그렇고 후쿠시마 같은 경우도 거기서 야구를 비롯해서 또 열리잖나. 그래서 그것을 좀 면밀히 봐서 우리가 해당조치를 해야 한다”고 지적한 뒤, “올림픽과 무관하게 우선 방사능이라든가 또 이런 것들이 기준치 이상으로 초과 검출돼서 안전이나 생명, 건강에 위해가 될 정도인 지역은 확대해야 한다”며 올림픽 보이콧도 시사했다.

도쿄올림픽의 일부 경기는 원전사고가 터진 후쿠시마 지역에서 열릴 예정이다. 게다가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에서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일본 외무성이 한국여행 주의보를 발령한 데 대해선 "우리는 일본 대지진도, 방사능 오염도 있는데 불구하고 해당 조치를 안 했다"며 “그건 뭐 사실 제 발등 찍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여행 분야는 일본에서 스스로 건들면 더 막대한 피해가 가는 거다. 예를 들어 중국에서 사드 문제로 중국 관광객이 안 온다고 우리 관광업계나 관련 산업에서 굉장히 걱정 많이 하고 피해를 입었었잖나. 1년에 800만 명이다. (우리는) 1년에 750만 명을 이미 일본을 가는 거다. 그래서 이건 금지구역 확대로 반드시 이건 가장 먼저 조치해야 될 분야”라고 말했다.

그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에 대해서도 "이것은 미국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것인데 일본과 한국 관계는 양국 간의 관계“라며 "그런데 이게 이렇게 신뢰하지 못하는 관계로 갔을 때는 이건 연장에 대해서 부동의하는 게 맞다"며 거듭 폐기를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자한당에서 ‘한국과 일본의 기술격차가 50년이나 난다’고 한 데 대해선 “너무 모르는 소리를 한다”고 꾸짖었다.

최재성 의원은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일본과의 기술격차가 50년이나 난다는 주장에 대해 “너무 모르는 소리”, “얼토당토않은 얘기”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부 품목에 대해서 기술 격차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사실 소재 부품 이쪽은 오랜 관행으로 일본 오래된 기업, 편안한 기업과 적정가격에 관행적으로 거래해온 이 측면이 굉장히 크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일본이 한국을)화이트 국가(리스트)에서 제외하면서 1120개 품목에 대해서 수출 규제를 하겠다는 건데, 857개에 대해서는 사실상 일본에서 손을 안 댄다. 왜 그렇겠나? 그건 857개는 기술 격차도 없고 한국이 일본 제품을 안 쓰고 수입처를 바꾸거나 금방 자체 개발할 수 있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