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직장인 건강 적신호 1위 '스트레스성 정신질환'...입사 후 건강 악화
상태바
[건강] 직장인 건강 적신호 1위 '스트레스성 정신질환'...입사 후 건강 악화
  • 김소영 기자
  • 승인 2019.08.05 0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김소영 기자]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이 입사후 건강 이상을 경험했다고 호소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67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병’ 설문조사 결과, 입사 전보다 건강이 나빠졌냐고 묻자, 응답자의 83.9%가 ‘그렇다’고 대답했으며, ‘보통이다’는 11.3%, ‘그렇지 않다’는 4.9%에 불과했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이 입사 후 건강이상을 호소했고, 건강이 특별히 나빠지지 않은 직장인은 5%에 그쳤다.

교차분석 결과, 건강 이상을 호소한 연령대는 20대 84.7%, 30대 83.4%, 40대 87.7%로 40대에게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남성(79.7%)에 비해 여성(87.5%)의 비율이 7.8% 높았다.

직장인들이 호소하는 직장병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직장인 건강 적신호 1위는 ‘스트레스성 정신 질환’으로 총 18.9% 득표했다. 우울증, 화병, 불면, 만성피로 등이 여기에 속한다.

직장병 2위에는 ‘소화기 장애’(16.0%)가 올랐다. 만성 소화불량을 시작으로 위궤양, 속쓰림, 변비, 설사 등의 증상이 포함됐다. 3위에는 업무 몰입 후 겪는 무기력증을 뜻하는 ‘번아웃증후군’(12.6%)이 랭크됐다.

이어 ‘두통’(11.2%), ‘신경이상 증세’(터널증후군, 거북목)(11.0%), ‘급격한 체중증가(또는 감소)’(9.6%), ‘면역저하’(8.7%), ‘호흡기 질환(기침, 가래, 숨가쁨, 호흡장애)(4.5%), ‘당뇨,고혈압’ ㆍ’신장계 질환’(신장염, 방광염, 요로결석)(각 2.4%) 순으로 4위부터 10위까지가 선정됐다.

한 가정의학과 전문의는 "직장인들의 건강적신호 원인으로 ‘운동량 부족’이 가장 큰 원인이다"며 "술과 담배를 줄이고 직장 내에서 받는 업무 스트레스를 줄이는 게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