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16 12시 기준

한국 확진자 29

한국 퇴원자 7

중국 확진자 68,500

중국 사망자 1,66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더민주 경북도당,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은 일본으로 가라!
상태바
더민주 경북도당,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은 일본으로 가라!
  • 김정태 기자
  • 승인 2019.08.05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김정태 기자] 지난 1일 자유한국당 송언석 국회의원(김천시)이 YTN ‘노종면의 더 뉴스’에 출연해 지난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에 대해 “개인청구권이 포함됐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황재선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은 지금이라도 일본으로 가서 ‘자민당’에 입당"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정부가 우리 대법원 판결을 따라 가야 한다는 입장을 갖기보다 국제법 조약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정부가 대행해 소송 당사자에게 보상하고 사후 일본과 해결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대한민국 국회의원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망언을 쏟아냈다.

이에 황 대변인은 "그동안 한국인 강제징용 피해자의 청구권 문제는 한일청구권협정으로 해결이 끝났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고의로 지연시켜 국민적 분노를 샀던 박근혜 청와대 조차 인정한 바 있는 개인의 손해배상청구권을 부정하는 발언"이라 주장했다.

또 지난 1991년 일본 참의원 회의록 등에도 "개인의 손해배상 청구권은 소멸되지 않았다"고 명시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2018년 대법원 판결에 이르기까지 우리 정부와 사법부에서 한일협정 이후 일관되게 인정해 온 개인의 손해배상청구권 문제와도 정면 배치되는 주장이라 설명했다.

황 대변인은 "과거 일본의 침략과 만행으로 우리 민족이 겪은 고통이 얼마인가. 진심어린 반성과 사과는커녕, 또 다시 경제침략을 강행하고 더 이상 지지 않겠다"며 "전 국민이 한 마음이 되어 싸우고 있는 이때 일본의 억지 주장을 대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은 과연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맞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피력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