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종합 포토뉴스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대회, 경영경기 시작 ‘인간승리’ 감동의 드라마
대회 최고령 아마노 토시코, 5개 종목 나서
병마 이겨내고 37년 만에 돌아온 최연숙씨·인간승리에 도전하는 이동현씨 도전
한국 선수 최고령 조은영씨 등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사실 증명
  • 박강복 기자
  • 승인 2019.08.11 18:09
  • 수정 2019.08.11 18:09
  • 댓글 0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경영경기를 하루 앞둔 11일 오후 남부대 주경기장에서 선수들이 연습수영을 하고 있다.<사진=조직위원회>

[뉴스프리존,광주=박강복 기자]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가 반환점을 돈 가운데 전체 참가자의 75%를 차지하는 경영 경기가 12일 본격 시작된다.

11일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세계 각국에서 3000여 명의 동호회원들이 참가하는 경영 경기는 12일부터 남부대 주경기장에서 진행된다.

20대부터 90대까지 다양한 선수들이 참가해 또 어떤 인간승리의 드라마가 쓰여질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최고령자인 아마노 토시코(93·멕시코클럽) 선수가 13일부터 경기에 출전한다. 토시코는 13일 자유형 100m를 시작으로, 14일 자유형 200m, 15일 자유형 50m, 17일 배영 100m, 18일 배영 50m 등 총 5개 종목에 나선다.

남자 최고령인 테네프 탄초(91·불가리아)는 경영 8개 종목, 다이빙 3개 종목 등 무려 11개 종목에 출전해 노익장을 과시한다.

탄초는 14일 다이빙 1m와 3m 스프링보드를 시작으로, 15일 자유형 50m, 16일 200m 계영 등 5종목, 17일 100m 배영 등 2종목, 18일 배영 50m에 각각 출전한다.

한국 출전선수 가운데 최고령인 조은영(81·여)씨는 15일 자유형 50m를 시작으로 모두 7개 종목에 참가해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증명한다.

한국 남자 최고령인 조용란(77)씨도 17일과 18일 200m 및 50m 배영에 도전한다.

병마를 이겨내고 37년 만에 풀로 되돌아오는 70년대 한국 여자수영의 간판 최연숙(60)씨도 12일 자유형 800m를 시작으로, 13일 100m, 14일 200m, 15일 50m, 18일 400m 등 자유형 5개 종목에 출전한다.

최씨는 70년대 중후반 무려 32차례나 한국 신기록을 수립한 신기록 제조기로 이름을 날렸다. 조기은퇴와 결혼, 투병 등으로 37년간 물을 떠나 있었던 그녀는 이번 대회에서는 800m 완주를 목표로 두고 있다.

또 다른 인간승리에 도전하는 이동현(29)씨도 13일 자유형 100m, 14일 배영 50m, 15일 배영 100m에 출전한다. 자폐장애 1급인 이씨는 장애이에 대한 편견을 떨쳐내고 비장애인들과 함께 당당히 그리고 즐겁게 레이스를 펼치겠다는 각오다.

이들 외에도 각국에서 많은 사연을 가진 선수들이 이번 대회에 출전할 것으로 보여 광주마스터즈수영대회는 세계인들을 웃기고 울리는 감동의 무대가 될 전망이다.

박강복 기자  pkb7657@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