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여수박람회장을 둘러 싼 지역민들 간 의 갈등 심화
상태바
여수시, 여수박람회장을 둘러 싼 지역민들 간 의 갈등 심화
매각권한이 없는 여수시장, 박람회재단에 민간매각공고 독촉
  • 강승호 기자
  • 승인 2019.08.12 11:1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여수=강승호 기자] 2012여수세계박람회는 대한민국 남해안벨트의 새로운 시대, 21세기 신해양시대의 해양강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국가전략의 일환이자 전기였다.

또한 노무현정부의 국토균형발전과 지방자치분권 국정철학의 결정체였으며 이를 통해 수도권중심의 비대칭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지역발전전략으로 유치한 여수세계박람회였다.

여수시, 여수박람회장을 둘러 싼 지역민들 간 의 갈등 심화

이러한 소중한 가치를 짓뭉갠 이명박, 박근혜정부의 청산처리에 맞서 이를 지켜낸 여수시민들에게 참여정부 대통령비서실장출신 문재인 대통령은 참여정부가 애초에 설정한 사후활용계획에 기초해 새로운 사후활용을 반드시 하겠다는 선물을 안겨주었다.

이에 맞춰 사후활용법을 개정하고, 정부선투자금 상환기일을 일단 2025년까지 유보하는 등 해양수산부, 전라남도, 여수시민사회가 모처럼의 협의와 협력 속에 희망을 키우는 가운데 가장 앞장서야할 민선7기 권오봉 여수시장이 박람회가 끝나고 7년간 방치된 여수박람회장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며 민간자본을 끌어들여 개발하도록 박람회재단에 민간매각공고를 독촉했다.

이에 시민단체들이 문제를 제기하자, 여수시는 "여태 방관만 하다가 일하는 시장 발목 잡는다"며 "시민들이 이를 심판해달라"고 지역을 분열시키고 있다. 또한 "기재부 빚 안 갚으면 여수시가 이자를 물어야한다"는 황당한 논리와 "대통령이 후보시절 약속한 정부주도 사후활용도 정치인의 수사에 불과하다"며 지역을 경악시키고 있다.

이를 보다 못한 지역시민사회단체 및 종교계 등이 망라해 '여수세계박람회장 민간매각반대 범시민단체추진위원회'를 결성해 여수시장의 망동을 막고 올바른 사후활용을 추진하기 위해 나섰다.

그 결과 해양수산부와 여수세계박람회재단으로부터 "매각권한이 없는 여수시장이 아닌 시민사회와의 합의 없는 매각은 있을 수 없다"는 답을 받았고 아울러 무리한 민간매각 추진보다는 공공시설설치 등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상황이 이렇게 명명백백함에도 권오봉 여수시장은 여전히 민간매각의지를 꺾지 않고 있어 불필요한 의구심까지 사고 있으며 나아가 최근 박람회장에 건립이 확정된 국립해양기상과학관 부지를 놓고도 시민여론과 상치되는 행정을 고집해 과연 그가 표방하는 시민소통시장이 맞는가 하는 의심이 든다.

더불어 기상청에서 국립해양기상과학관을 건립·운영하는 것이므로 당연히 부지는 국비로 매입해야 한다. 도시관리계획변경절차를 거쳐 박람회장내 공원용부지에 건립하면 혈세를 아낄 수 있다는 것이 시민의 입장에서 훨씬 수긍이 감에도 권오봉 여수시장은 한사코 시민의 혈세로 매각용지 구입을 고집하고 있어서 시민과의 갈등이 심화되고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goch1699 2019-09-23 15:42:57
여수시민은 반대한적 없어요
시민단체가 시민입니까??

이게 신문이냐 2019-09-16 09:15:23
기사를 빙자해서 지역여론 조장하는 글이네요.

너무 편향적으로 쓰인 글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