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광주마스터즈대회에 몰린 외국인들...광주 맛과 멋, 흥에 ‘흠뻑’
상태바
광주마스터즈대회에 몰린 외국인들...광주 맛과 멋, 흥에 ‘흠뻑’
외국 참가선수 및 관광객, 시티투어버스·관광상품 등 몰려
  • 박강복 기자
  • 승인 2019.08.1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들이 무등산과 전통사찰을 둘러보고 전통문화를 체험하는 타쇼 투어<사진=조직위원회>

[뉴스프리존,광주=박강복 기자] 2019광주세계마스터즈대회 기간 동안 광주를 찾은 각국 선수단과 관광객들이 광주 곳곳을 돌아다니며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자연을 즐기며 광주의 맛과 멋, 흥에 흠뻑 빠져들고 있다.

광주 광산구의 선수촌 웰컴센터에 마련된 관광상품 예약코너에는 연일 가족, 단체 단위로 관광상품을 예약하려는 참가선수와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이들은 주로 단기간에 효과적으로 광주의 풍경과 문화예술을 둘러볼 수 있는 시티투어상품을 선호한다.

실제 마스터즈대회 시작 전날인 4일부터 11일까지 시티투어와 타쇼(TASHOW) 관광버스에는 193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탑승했다.

수구와 아티스틱 경기가 마무리된 시점인 10일 하루에만 67명이 몰리는 등 경기가 끝난 후 관광을 즐기는 외국인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무등산과 전통사찰을 둘러보고 한옥, 다도, 한복, 전통놀이 등 전통문화를 체험하며 광주의 자연과 문화, 맛을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는 타쇼 투어버스는 1일 1회 운영에 20여명을 모집함에도 불구하고 지난 10일 26명이 참가하는 등 날이 갈수록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독일 남자 수구 피터 선수는 “그동안 체력 소모가 많은 수구를 하느라 심신이 지쳐있었는데 고즈넉한 원효사에 들러 색다른 경험을 하며 컨디션이 한결 좋아졌다”며 “무양서원에서 입어본 선비복이 가장 기억에 남고 옛 책을 만드는 체험도 흥미로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중·장기 패키지 여행도 인기다. 협력여행사들의 관광상품인 남해관광 3박4일 패키지에 일본 관광객 15명, 할리데이플래너스 9박10일 단체패키지에 독일 관광객 51명이 참여하는 등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4일부터 11일까지 관광협회와 협력여행사의 각종 패키지 여행에는 298명이 참가할 정도로 큰 인기다.

무등산 호수생태원과 증심사입구에 위치한 전통문화관, 광주향교 내 전통문화체험에도 외국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상무시민공원 내 172석 규모의 공연마루 국악상설공연에는 지난 8일 75명의 외국인 관람객이 찾아오는 등 흥행에 호조를 보이고 있다.

이 밖에도 지난 8일 브라질, 우즈베키스탄 선수단과 함께 광주 관광과 만찬을 즐기는 등 각국 선수단과 교류활동을 쌓고 있는 시민서포터즈의 활약과 개인적으로 여행에 나선 외국 관광객 등이 광주 방방곡곡을 돌아다니며 광주의 맛과 멋, 흥을 즐기고 있다.

수구와 아티스틱수영 경기가 끝나고 3000여 명의 선수가 참여하는 경영과 다이빙 종목이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이번 주부터는 광주를 즐기는 외국인 관광객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