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포토뉴스
대전시,창업 초기 청년들의 사업 지원 ‘청년창업지원카드’ 큰 호응
자격 완화, 혜택 확대에 650명 신청, 올 초 목표 200% 초과 달성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08.13 16:21
  • 수정 2019.08.13 16:21
  • 댓글 0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대전시가 창업초기 청년창업가들의 창업 생존율 높이기 위해 시행한 청년창업지원카드 사업이 올해 초 목표를 초과달성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13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달 22일부터 지난 9일까지 청년창업지원카드 사업 신청을 접수한 결과 총 300명의 모집인원을 200% 초과한 650명이 신청했다.

대전 청년창업지원카드는 창업 초기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의 사업 활동을 돕기 위해 월 50만원 씩 6개월간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창업 3년 이내인 연 매출 2억 원 이하의 업체를 운영하는 만 18~39세 이하의 대전 청년들이 지원대상이다.

지난해 시작된 이 사업은 ‘대한민국 법률 및 정책대전 로스타 케이(LAW STAR_K)’라는 전국정책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우리시 청년들의 정책제안으로 시작됐고, 이후로도 전문가 및 언론, 정책 당사자인 우리시 청년 창업가들의 꾸준한 의견을 거쳐 개선되어온 사업이다.

특히 올해 청년창업지원카드는 기존 대상자의 거주요건 및 창업 기간, 매출액 등 자격요건을 대폭 완화했다.

이는 수익이 거의 없거나 있어도 수익구조가 불안정한 초기 창업자들의 요구를 반영한 것으로 지원 금액 또한 월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늘려 초기 창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했다.

대전시는 1차 서류심사 및 2차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내달 26일 최종 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기타 문의사항은 대전시 청년정책과와 사업수행기관인 대전경제통상진흥원 청년창업지원카드 담당으로 하면 된다.

진홍식 기자  sshjrc@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