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경실련 “문재인 정부는 전면적인 집 값 안정화 대책 강구해야”
“정부의 허술한 분양가상한제, 집 값 폭등 해결 미봉책에 불과하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08.13 16:29
  • 수정 2019.08.13 16:29
  • 댓글 0

[뉴스프리존=최문봉 기자] 경실련은 지난 12일 논평을 통해 “허술한 분양가상한제로는 폭등한 집 값을 해결할 수 없으며 근시안적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전면적인 집 값 정상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관련 경실련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이 투기과열지구 중 일정기준을 넘는 곳으로 완화됐다. 그러나 전면적인 분양가상한제 실시가 아니라 정부가 마음만 먹으면 적용지역을 강화, 완화 할 수 있는 핀셋 적용으로는 고분양가와 아파트값 급등을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경실련은 “현재 분양가상한제가 실제보다 부풀려진 기본형건축비와 토지감정가로 인해 고분양을 막을 수 없음이 여실히 드러난바, 엉터리 분양가상한제를 정상화하는 것이 우선되어야 한다. 아울러 세제강화, 서민주거안정 대책 등 종합적인 집값 정상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사진제공=경실련

경실련에 따르면 “지난 2014년 12월, 여야 야합으로 분양가상한제도가 사실상 폐지(탄력정용) 됐다. 법률 개정에 따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지정요건이 다른 규제지역에 비해 지나치게 엄격해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서울 아파트값이 50%, 약 2억원이 넘게 상승(kb부동산 중위 매매 기준) 했음에도 상한제가 단 한곳도 적용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경실련은 “필수요건을 기존 ‘직전 3개월 주택가격상승률이 물가상승률의 2배 초과인 지역’에서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지역’으로 완화 한다는 것이 정부 설명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경실련은 “특정지역에만 상한제를 적용해서는 결코 집값 안정 효과를 불러올 수 없다. 정부가 마음만 먹으면 바꿀 수 있는 고무줄 기준으로는 정부가 집값 정상화보다는 급등만 막고 보자는 소극적인 의지가 있다고 평가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경실련은 “정부의 이번 부동산 대책의 가장 큰 문제는 현재 분양가상한제가 제대로 된 역할을 하지 못한다.”고 지적하며 “이미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고 있는 공공택지를 보더라도, 과천과 위례 등 수도권 주요 택지지구에서 고분양을 남발하고 있다. 분양가상한제가 정한 기본형건축비는 평당 630만원이지만 분양 건축비를 1,000만원 가까이 책정해 고분양을 일삼거나, 정부가 감정한 공시지가보다 두배 이상 비싼 토지비를 책정함에도 정부는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더불어 경실련은 “정부는 이러한 문제점을 심사해야 할 분양가심사위원회가 분양가를 세부 검증하는 것이 아니라 총액만을 심사하는 엉터리 심사로 일관할 뿐이다.”라고 힐난했다.

한편 경실련은 “문재인정부 출범이후 집값은 폭등했다. 지금 정부가 할 일은 더 이상 오르지 않도록 제한적 정책을 펴는 것이 아니라 집값을 낮출 정책을 펴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경실련은 “정부가 지난 2년간의 정책실패로 인한 집값 급등을 정부 출범이전 수준으로 되돌리기 위해서는 전면적이고 제대로 된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어야 한다. 그리고 보유세 등 세제 강화, 서민주거 안정 적책 시행 등 전면적인 집값 정상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최문봉 기자  happyhappy69@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문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