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에 사죄" 망언 주옥순·'독립운동가 후손' 사칭 이영훈 고발 당해.. 시민단체로부터
상태바
"아베에 사죄" 망언 주옥순·'독립운동가 후손' 사칭 이영훈 고발 당해.. 시민단체로부터
  • 정현숙 기자
  • 승인 2019.08.1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숙 기자 =] 문재인 정부가 일본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한 자유한국당 디지털정당위원회 부위원장인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와 자신이 독립운동가 후손이라고 사칭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애국국민운동대연합 오천도(53) 대표는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주 씨와 이 전 교수를 서울 구로경찰서에 고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주 씨는 지난 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이 여러 차례 사과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에게 사과해야 한다. 한국이 1965년 한일협정을 어겼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는 등 공공연한 친일행각으로 공분을 샀다.

이에 대해 애국국민운동대연합은 “65년 한일청구권 협정은 매우 포괄적이기 때문에 그 이후에도 나오는 개별적 피해 사례에 대해서는 배상을 해야 하는 것”이라며 “매국적 내용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비판했다.

이 전 교수의 고발에 대해 오 대표는 “자신이 독립유공자의 후손이라고 허위 주장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 전 교수와 관련해서는 이 전 교수가 자신을 독립운동가 후손이라고 말한 것을 문제 삼았다.

이 전 교수는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이승만TV’에서 “임시정부를 사실상 끝까지 지켜온 차리석 선생은 저의 외증조부”라고 말했다.

오 대표는 “(이 전 교수가) 자신의 집안에 독립운동한 분이 있었다고 했는데 결과는 외외증조부를 말한 것이었다”며 “외외증조부도 집안인가. 대한민국 집안의 의미를 바로 세우겠다. 애국자 집안 욕 먹이지 말라”고 반박했다.

KBS

실제 이 전 교수의 발언이 알려지자 차리석 선생의 외아들인 차영조 독립유공자유족회 부회장은 지난 8일 MBC와 인터뷰에서 “이 전 교수는 제일 큰아버지 딸의 딸의 아들”이라며 직계 후손 하고는 거리가 멀다고 밝혔다.

오 대표는 "이영훈, 주옥순은 허위사실을 마치 있는 것처럼 대중매체를 이용 전파하여,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정신적 고통을 주고,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들을 모욕했다"며 "이들의 매국적 발언과 역사를 허위로 재단한 행위를 엄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고발장을 서울 구로경찰서에 제출하면서 "일본산 망언 제조기를 일본으로 반품시키든지 폐기시키자"는 성명서도 발표했다.

애국운동대연합과 바른태권도시민연합회, 조선광복회, 구국실천연대 등 20여 개 단체가 연명에 참여한 이 성명서는 현 상황을 아베가 주도한 대한민국 침략으로 규정하고, 여기에 동조하는 세력은 모두 매국행위를 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에 이들은 "보수팔이로 친일행각을 하지 말라"고 주장하고, "매국적 행위를 역사의 존명으로 단죄하겠다"면서 "대한민국이 싫으면 떠나라"고 질타했다.

또 '엄마부대'라는 '시민단체'이름으로 집회와 시위를 하고 있는 주 씨에게는 "이해 불가 고성방가  하지마라"며 "역사에 무지한 일본의 강성 내각 장관들보다 더한 친일파"라고 비판했다.

앞서 자유한국당국민고발인단은 지난 7일 주옥순 씨외 16명을 국가보안법 위반과 여적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고발인단 대표 신 모 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의 아베(총리)를 찬양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비방하며 '하야하라'는 등 이를 선전·선동하는 행위는 반국가적 위법 행위이자 반역적인 범죄 행위로써 국가보안법상 찬양·고무, 형법상 여적죄 등에 해당하는 반국가적 중대 반역 행위"라며 "대한민국 국격을 실추시킨 것은 물론 수많은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분노와 정신적 피해를 줬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국민고발인단의 주옥순 고발장

그러면서 "대한민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확정 판결이 국제법에 부합함에도 경제 보복을 하고 있는 일본은 우리나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위협이 되고 있다. 경제 전쟁을 치르고 있는 상황에서 피고발인들의 아베 총리 찬양은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2차, 3차, 4차, 5차, 계속해서 고발(할) 예정"이라며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가 과연 이번 고발 폭탄에서 살아남을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국민고발인단은 자유한국당 소속·출신 인사들을 고발해온 단체다. 지난달에는 추경안 국회 통과 지연과 관련해 나경원 원내대표 외 110명을 직무유기로, 우리공화당-서울시 간 광화문광장 천막 설치 및 철거 분쟁과 관련해서는 조원진 공동대표를 집시법 위반으로 고발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