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아베 정부 수출규제 경제도발 눈뜨고 못 볼일"
상태바
대구시의회, "아베 정부 수출규제 경제도발 눈뜨고 못 볼일"
아베정부의 국제적 도덕적 배신행위 규탄, 부당한 경제조치 철회 및 일본 정부 분별력 있고 책임 있는 국제사회 일원 될 것을 촉구
  • 고경하 기자
  • 승인 2019.08.13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광역시의회, 일본 아베정부의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행위 철회 촉구 성명 <대구시의회 제공>

[뉴스프리존,대구=고경하 기자] 대구광역시의회는 13일 대구광역시의회 회의실에서 아베 정부의 분별력 없는 경제도발 침략행위가 양국 관계에 균열을 초래하고 국제사회로 지탄의 대상임을 주장하며 아베정부의 수출규제 경제 도발행위 철회 촉구 성명을 발표했다.

배지숙 대구시의장을 비롯한 대구시의원들은 이날 성명에서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선언한 2019 G20 정상회의 의장국이면서도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을 일삼고 있는 아베 정부의 이중인격과 국제적 배신행위를 강력히 규탄하고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대구시의원들은 아베정부가 경제력을 무기삼아 갈등을 초래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동북아의 번영을 위한 역할에 충실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했다.

대구시의원들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행위 철회 촉구 성명 발표하면서 '한일관계 망치는 경제보복 중단하라!', '중소 상공인 여러분 힘내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카드를 들고 아베정권 규탄과 함께, 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중소 상공인들을 위한 응원메시지도 함께 전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대구광역시의회 배지숙 의장은 "이번 아베정부의 이번 경제 조치는 한·일 양국 간에 있었던 역사의 굴곡에도 불구하고 평화와 공존의 미래로 전진하기 위해 그 동안 쌓아온 양국의 교류관계를 무너뜨리는 이기적인 행동이다"며 "우리 지역에도 적지 않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대구광역시의회는 250만 대구시민과 함께 힘을 합쳐 이번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무엇보다 어려움을 겪게 될 지역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