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인천 부평미군기지 인근 지하수에서 발암물질 검출...주한미군 책임 촉구
상태바
인천 부평미군기지 인근 지하수에서 발암물질 검출...주한미군 책임 촉구
시민감시단 구성으로 시민들의 환경권을 보장, 환경정의와 환경주권 실현 요구
  • 노부호 기자
  • 승인 2019.08.14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인천=노부호 기자] 인천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 주변지역 지하수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발암물질이 검출되자 시민단체 등이 미군기지 내부와 주변 지역에 대해서 통합정화계획 수립하고, 주한미군에 책임을 촉구하라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6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제4기 캠프마켓 시민참여위원회'가 진행되었다.

인천지역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부평미군기지맹독성폐기물주한미군처리촉구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4일 성명서를 통해 "부평미군기지 내부 오염이 확산해 주변 지역도 오염된 사실이 지속해서 재확인되고 있으나 국방부는 여전히 기지 내부에 대한 정화계획만 수립하고 있다"며 “국방부와 환경부는 이번 오염정화계획 수립시 내부 뿐만 아니라 주변지역에 대한 정화계획도 함께 수립, 실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만약 내부가 먼저 정화된다고 하더라도 주변 지역에 대한 오염정화도 추가로 실시해야 하는 행정적 예산 낭비가 발생하게 된다"고 하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공원 조성도 늦어지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인천시 부평구는 환경부로부터 부평미군기지 주변 지역 지하수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발암물질 트리클로로에틸렌(TCE)이 검출됐다는 올해 2분기 모니터링 결과를 통보받았다.

지하수 오염 감시 용도로 설치한 산곡동 한 관측정의 채취 시료에서는 1ℓ(리터)당 트리클로로에틸렌이 기준치인 0.03mg을 초과한 0.17㎎이 나왔으며, 앞서 올해 1분기 산곡동의 다른 관측정에서 채취한 시료에서도 ℓ당 트리클로로에틸렌이 기준치를 초과해 0.185mg 검출됐다.

대책위는, SOFA 환경분과위원회에서 환경부와 미군이 반환 예정인 미군기지 정화비용에 대한 협의를 끝내지 못하고 SOFA 특별합동위원회에 올려 외교부와 미군이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부평미군기지 다이옥신 농도가 미국법 기준으로도 기준치를 최소 10배 이상 초과하는 고농도로 확인된 만큼, 부평미군기지 오염문제에 책임을 촉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환경공단은 국방부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의 위탁을 받아 부평미군기지 내 군수품재활용센터(DRMO)로 사용됐던 10만9천957㎡ 부지를 대상으로 정화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나 주변 지역은 정화작업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대책위는 “부평미군기지 내부 뿐만 아니라 주변지역도 포함한 통합정화계획 수립, 주한미군책임 촉구뿐만 아니라 파일럿테스트를 통한 정화목표(수치) 설정, 시민감시단 구성을 통한 정화 과정 공개 등을 통해 시민들의 환경권을 보장하고, 환경정의와 환경주권이 실현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