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포토뉴스
대한민국상이군경회 등 4개 호국보훈단체, "호국가치 폄훼하는 광복회는 반성하라"
  • 김현무 기자
  • 승인 2019.08.14 18:22
  • 수정 2019.08.14 18:22
  • 댓글 0
대한민국상이군경회 김덕남 회장 (사진제공=대한민국상이군경회)

[뉴스프리존=김현무 기자] "호국의 가치를 제고함에 너와 나의 구분이 없어야 하는데 군 출신이라는 이유만으로 국가보훈처장 임명을 철회 하라고 요구하며 호국 위주의 보훈정책 근간을 흔드는 광복회의 처사를 강력히 규탄한다"

대한민국상이군경회(회장 김덕남)등 4개 호국보훈단체(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대한민국전몰군경미망인회, 재일학도의용군동지회)는 14일 '호국 경시 풍조 조장하는 광복회장은 수백만의 국가유공자 가족을 욕되게 하지말라'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지난 13일 독립운동가 단체 관계자들은 문재인 대통령 초청 오찬에서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내정자가 군 출신인사라는 이유로 임명 철회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호국보훈단체는 광복회 등의 독립 관련 보훈단체들을 향해 나라를 되찾기 위해 피 흘린 순국선열, 애국지사와 유족으로 구성된 단체로서 공훈과 업적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나라를 지켜내었고 또 영원히 지켜나가야 할 호국의 가치를 폄훼하는 처사는 있을 수 없다며 나라를 잃고 되찾기가 얼마나 힘들며, 나라를 잃지 않고 지키는 것이 더욱 중요한 것은 동서고금 역사가 증명해 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근 피우진 보훈처장의 편협된 행동과 정책을 말하며 보훈처장이 호국 위주의 보훈정책을 펼쳐 나가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러지 아니하기에 지난 3월 처장 해임을 촉구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이들은 "국가보훈은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6.25전쟁에서 목숨바쳐 싸운 호국영웅들을 위해 군사원호법 제정을 시작으로 군사원호청이 개청되어 군 위주의 보훈정책을 관장했다"라며 "이후 독립운동에 기여한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그리고 독재정권에 맞서 싸운 민주화운동 공로자의 업무로 확대된 것은 사실이다. 그런데도 군 위주의 국가보훈처가 될 수 없다는 말이 무슨말인가"라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보훈정책은 '호국' '독립' '민주'의 가치를 아우르고 균형적으로 추진되어야 하며, 그 가치는 어느 것 하나 경시되어서는 안된다"며 "6.25전쟁 당시 구국의 영웅이었던 백선엽 장군을 친일 매국으로 몰아갔던 광복회장의 편협된 처사 또한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안보 관련 보훈단체와 독립 관련 보훈단체의 박삼득 신임 보훈처장 내정자를 두고 이견차이가 큰 가운데 어떤 결정이 내려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현무 기자  k154121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