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뉴스
더민주 대구시당, 일본 아베 정부의 진정한 반성 촉구
일본군 강제 동원 노동자,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미완의 광복절, 일제 해방을 성찰하며
  • 문해청 기자
  • 승인 2019.08.14 18:47
  • 수정 2019.08.14 18:47
  • 댓글 0
대구 2.28기념중앙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대구역사탐방단 기자회견 ⓒ문해청 기자

[뉴스프리존,대구=문해청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위원장 남칠우)은 14일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1,400번째 수요집회가 열리는 날을 맞아 일본 아베 정부의 사죄 및 피해보장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남칠우 위원장은 "일본 아베 정부의 진정한 반성과 사죄를 통한 전쟁범죄 책임을 다하는 날이 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김우철 사무처장은 "민주화운동의 거목 김대중 대통령 10주기를 맞아 다시 한 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고 일본 아베의 사죄와 피해배상를 촉구하며 살아 계시는 일본군 강제 동원 위안부 피해생존자 할머니들의 심신건강을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발표한 [성명서] 요약이다.

이날 14일은 지난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강제 동원 위안부 피해자 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생존자 중 처음으로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로 역사적 의미가 있는 날이다.

이후 시민사회민간단체들이 2012년 12월 중국 타이완에서 열린 제11차 일본군 강제 동원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매 년 8월 14일을 일본군 강제 동원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세계 위안부 기림일’로 지정하고 기념했다.

이에 일제 강제 동원 된 노동자, 위안부 피해가 상당한 한국 문재인 정부가 공식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공식 국가기념일은 지난 2017년 12월 국회 본회의에서 '일제 하 일본군 강제 동원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이 통과 되면서부터이다.

이로서 매년 8월 14일이 공식적 ‧ 합법적 국가기념일로 확정되고 올해로 두 번째로 일본군 강제 동원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았다.

대구 2.28기념 중앙공원 평화의 소녀상을 방문한 전국대학생평화대행진단 ⓒ문해청 기자

최근 일본 아베 정부는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시키는 등 경제도발을 노골화하고 있다.

일본이 억지를 부리는 이유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해산 등을 언급했지만 이는 결코 경제도발을 뒷받침할 만한 명분이 될 수 없다.

오히려 과거의 잘못을 덮어버리고자 역사를 왜곡하고 한국일본 간 경제관계를 옭아매는 등 치졸한 방식을 일삼는 지금 일본 아베 정부가 군국주의부활을 꿈꾸는 헌법개정 반역사적 행태야 말로 국제사회에서 일본이 스스로 더욱 고립하는 자충수가 될 뿐이다.

오늘 하루 전국에서 일본군 강제 동원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의 날'을 잊지 않고 기념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일부 몰지각한 정당의 정치인은 이를 두고 한일관계를 더욱 악화시킨다는 난색을 표하기도 했다.

한일관계 악화의 고비는 역사적 시기마다 매 순간 있어왔다.

이제 일본 아베 정부의 눈치를 보고 주저하며 우리 한국 문재인 정부 스스로가 아픈 상처의 역사, 매판매국친일과오에 대하여 눈을 감아버린다면 이러한 악순환은 미래에도 영원히 끊어낼 수 없는 사슬에 묶일지도 모른다.

이제 두 번 다시 역사적 과오를 저지르지 않기 위해서 앞으로 우리는 더욱 문재인 정부와 국민이 하나로 뭉쳐서 일본 아베 정부의 공식 사죄와 피해배상을 촉구하고 일본군 강제 동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

문해청 기자  jajudoli@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해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