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바른미래당 "조국, 법무부장관에 앞서 빈자의 편이 될 자격도 없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08.16 15:33
  • 수정 2019.08.16 15:33
  • 댓글 0
16일 바른미래당 김수민 대변인이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바른미래당은  16일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는 지금까지의 신고내용이나 드러난 의혹만으로도 청백리가 되기는 물 건너갔다”며 "약자와 빈자의 편을 강조하는 돈 많은 인텔리는 되고도 남는다. 하지만, 사법질서를 책임지는 국정책임자가 될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사법질서는 정의의 문제다. 불법 의혹이 있다면 법무장관은 다리 뻗을 자리가 아니다. 탈영했던 사람이 국방장관이 되는 것이나 무엇이 다르냐"고 지적하며 "사노맹 활동은 그의 말대로 '뜨거운 가슴'이라 한다면, 주택거래와 위장전입 의혹은 '사악한 가슴'이었나"며 비난했다.

특히 "다주택과 위장전입은 타인의 기회를 빼앗는다는 것은 상식이자 정의의 문제다. 의혹대로라면 그는 정의에 대해 공부를 많이 했을지언정, 정의의 실천과는 관계가 먼 사람일 뿐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약자와 빈자를 생각하는 사람이었다면 애초 그런 의혹조차 없어야 하는 것이 마땅한 일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분배를 강조하는 문재인 정부에 청백리는 드물다. 만약 빈자들이 권력을 쥐고서 분배에 나선다면 자칫 원수가 될 수 있을지도 모른다. 반면 부자들이 직접 나서서 부의 분배를 실천한다면 모범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문제는 국민의 눈높이다. 국민들은 국민의 뜻을 잘 반영해달라고 대통령을 선택하고 투표한 것이다”며 "분배를 강조하고 약자와 빈자를 강조하는 입 만큼은 국민 정서와 눈높이를 충족시킬 수 있어도 그간의 행실에 의한 ‘의혹’만큼은 결코 충족시킬 수 없음을 알아야 한다"고 질타했다.
 
끝으로 "법무장관의 자격과 자질을 논하기에 앞서 ‘약자와 빈자의 편’이 될 자격도 없는 사람에 대한 청와대의 인사지명 철회를 요구한다"고 강조하며 "바른미래당은 청와대의 인사강행이 있더라도 철저한 의혹규명으로 부당한 인사임을 증명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임을 밝힌다"고 말했다.

최문봉 기자  happyhappy69@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문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