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평화당, 조국 후보자 임명철회 촉구
상태바
민주평화당, 조국 후보자 임명철회 촉구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08.16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민주평화당 정동영 당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민주평화당>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민주평화당은 16일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조국 후보자를 하루라도 빨리 자진사퇴 시키고 이제는 미래로 나아가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민주평화당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투자 의혹과 부동산 매매 의혹 그리고 위장전입과 늦장 세금납부 등 위법성과 도덕성 논란이 연일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북한의 미사일, 일본의 경제보복,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등 시끄러운 정국에 더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평화당은 "청문회까지 아직 보름이 남았다. 그리고 자유한국당의 청문회보이콧까지 거론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언급한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는 야당의 협조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민주평화당은 "젊은 시절 사노맹 활동과 관련한 사상적 성향 과학자로서의 강한 주장과 이분화로 국론의 분열 그리고 민정수석의 업무 능력에 대한 불확실성을 넘어 논문표절 의혹과 함께 도덕적 자질까지 거론되고 있다. 그런데도 조국 후보자의 인사청문 요청안이 지난 14일 제출되었다"며 조국  후보자의 임명 철회를 요구했다.

또한 민주평화당은 조국 후보자 임명 철회와 관련해 "자존심 싸움이 아니다. 청문회 결과와 관계없이 장관을 임명한다면 국민들은 또다시 허탈해질 것이다"며 "지금은 국론을 모아야 할 때다. 이쯤 되면 문재인 정부의 미래를 넘어 국가적으로도 도움이 안 된다. 언제까지 과거만 볼 것인가? 이제 미래로 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끝으로 민주평화당은 "여론조사에서도 조국 임명에 대한 반대가 과반을 넘어가고 있다"고 설명하며 "한식에 죽으나 청명에 죽으나 의미 없다"며 조국 후보자 임명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