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포토뉴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 윤리위 회부.. 갈등 격화되나
  • 김원규 기자
  • 승인 2019.08.16 16:01
  • 수정 2019.08.16 16:31
  • 댓글 0

[뉴스프리존= 김원규 기자] 바른미래당이 사실상 분당의 길로 가고 있다.

바른미래다 손학규대표가 최고위원회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8.16 ⓒ 이준화 기자

이에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파행으로 계속 치닫는데다 하태경 최고위원의 윤리위 회부가 논란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하 최고위원은 '정신 퇴락' 발언으로 윤리위에 회부돼 있는 상태이며 당내 일각에서는 하 최고위원을 징계해 최고위를 정상화하자는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하 최고위원을 징계할 경우 바른미래당은 완전히 쪼개지며 분당 절차에 들어간다.

바른미래당 최고위는 총 9명이며 손학규 대표와 주승용 최고위원, 문병호 최고위원, 채이배 최고위원 등은 손 대표를 지지하는 당권파다.

오신환 원내대표와 하태경 최고위원, 이준석 최고위원, 권은희 최고위원, 김수민 최고위원 등 5명은 손 대표가 물러나야한다는 입장을 주장하고 있는 퇴진파들이다.

결국 5명 대 4명으로 현재 수적 우위에 있는 퇴진파가 최고위에 참석하지 않아 의결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당권파가 원하는 당 의결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하 최고위원이 윤리위 징계를 받을 경우 당권파와 퇴진파 최고위원 수가 4명 대 4명으로 동률이 된다. 당헌 당규상 손 대표가 의결권을 쥐고 의결을 진행할 수 있다.

결국 퇴진파들은 손 대표가 윤리위 징계를 통해 당권을 회복하려는 꼼수로 보고 있다.

특히 최고위원회 정상화는 민주평화당 탈당파 복당 문제와도 무관치 않다. 민주평화당도 정동영 대표의 시퇴를 주장하는 유성엽 의원, 박지원 의원 등 10명 이상이 탈당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민주평화당에서 장동영 대표 사퇴를 주장하는 10명 중 9명은 지난해 2월 국민의당을 탈당했다. 국민의당 당헌 당규상 탈당 후 5년간 복당이 불가능하다.

이런 규정은 바른미래당 당헌 당규상에도 꼭 같이 되어 있어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에서 복당을 승인해야 민주평화당 탈당파 의원들의 복당이 된다.

한편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 출석률이 낮은 주승용 국회 부의장 대신 김관영 의원으로 최고위원을 교체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원규 기자  cid14@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