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3 17시 기준

한국 확진자 602

한국 퇴원자 18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36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北 매체, 16일 또 새 무기 시험사격…김정은 “불장난질 엄두 못 내게”
상태바
北 매체, 16일 또 새 무기 시험사격…김정은 “불장난질 엄두 못 내게”
자위적 국방력 강화.. '무력시위' 성격
  • 임병용 기자
  • 승인 2019.08.1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임병용 기자] 북한이 지난 16일 또 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오늘(17일) 보도했다.

사진: 구굴 갈무리

대상을 특정하는 메시지는 없었지만, 조선중앙방송은 "김정은 동지가 어제 오전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또다시 지도하시었다"며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서 사변적 의의를 가지는 새로운 성과들이 연이어 창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시험사격이 '무력시위' 성격임을 분명히 했다. 방송은 이번 시험사격과 관련해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서 획기적인 전환점으로 되는 커다란 사변이라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8월 16일 오전 새 무기의 시험사격을 또다시 지도하시었다"며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서 사변적 의의를 가지는 새로운 성과들이 연이어 창조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이번에도 지난 10일의 발사체 발사 때와 마찬가지로 '새 무기'라는 표현 외에 지난16일 발사한 무기의 구체적인 명칭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특히 강조한 내용은 김정은 위원장은 "그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무적의 군사력을 보유하고 그를 계속 강화해나가는 것이 우리 당의 국방건설목표"라고 강조했다.〈연합뉴스〉에 따르면, 중앙통신은 이번 시험사격을 포함한 최근의 무기개발 현황과 관련, "첨단무기 개발 성과는 주체적 국방공업발전사에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기적적인 승리이며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서 획기적인 전환점으로 되는 커다란 사변들"이라고 자평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새 무기' 개발자들에 대해 "주요 군사적 타격수단들을 최단 기간 내에 개발해내고 신비하고도 놀라울 정도의 성공률을 기록한 것만 보아도 나라의 국방과학기술의 발전 정도를 가늠할 수 있으며 국방공업의 물질·기술적 토대 또한 높은 수준에서 완비되어가고 있음을 그대로 실증해준다"며 커다란 만족을 표했다고 중앙통신은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지난 3년간 간고한 투쟁을 벌여 핵전쟁 억제력을 자기 손에 틀어쥐던 그 기세, 그 본때대로…나라의 방위력을 백방으로 다져나가야 한다"며 국방과학 연구 및 군수공업 부문의 지속적인 '용진'을 당부했다고 중앙통신은 덧붙였다.

이번 시험사격 지도에는 리병철·김정식·장창하·전일호·정승일 등 노동당 중앙위원회와 국방과학 부문 지도간부들이 배석했다.

군 당국은 이들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이라고 단정적으로 밝히진 않았지만, 지난 10일 발사체와 유사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봤다. 당시 첫선을 보인 이른바 '북한판 에이태킴스'를 저고도로 다시 한번 시험발사했다는 관측이 유력하다.

합참에 따르면 전날 발사체의 고도는 약 30㎞, 비행거리는 약 230㎞, 최대속도는 마하 6.1 이상으로, 지난 10일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2발이 발사된 미사일(고도 48km, 비행거리 400여km, 마하 6.1 이상)과 유사한 비행특성을 보였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