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포토뉴스
독립유공자 후손들, 오는 21일 ‘일본 경제침략 규탄’기자회견
오후 3시, 일본 대사관 앞에서 진행
  • 이명수 기자
  • 승인 2019.08.20 21:09
  • 수정 2019.08.20 21:09
  • 댓글 0

[뉴스프리존=이명수 기자]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일본 경제침략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21일(수) 오후 3시, 일본 대사관 앞에서 거행한다.

일제 강점기 직접 독립운동을 한 독립유공자와 유족으로 구성된 공법단체인 광복회의 대의원 협의회 주최로 열리는 이날 기자회견은 전국에서 모인 광복회 대의원을 비롯한 독립유공자 유족, 독립운동단체 구성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성명서낭독, 구호제창, 만세삼창, 성명서 전달 등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독립유공자 후손들, 오는 21일 ‘일본 경제침략 규탄’기자회견/ⓒ이명수 기자

최근 일본의 한국에 대한 경제제재에 맞서 '아베규탄 촛불문화제'가 열리는 광화문 광장에는 매주마다 수 많은 시민들이 모여 아베를 규탄하고, 오는 24일 종료일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폐기를 요구하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을 앞두고 나라의 독립을 위해 힘쓴데 대한 감사의 뜻으로 독립유공자 및 독립유공자 후손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최근 일본의 경제재제에 대해 "참으로 실망스럽고 안타까운 일이다. 정부는 우리 기업과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가며 외교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앞장서 달라"요구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