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문화 학술/문화재
국외소재문화재재단, 프랑스서 한국문화재 1,300여 점 실태조사
프랑스 국립기메동양박물관과 체르누스키박물관 소장 문화재 대상
  • 이성관 기자
  • 승인 2019.08.21 17:37
  • 수정 2019.08.21 17:37
  • 댓글 0

[뉴스프리존=이성관 기자]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2013년부터 6년에 걸쳐 총 12개국 47개 처에 소장된 37,000여 점에 대한 조사와 연구를 수행하는 일환으로 지난 6월 24일부터 7월 19일까지 프랑스에 소재한 국립기메동양박물관(National Museum of Asian Arts-Guimet, 이하 “기메박물관”)과 체르누스키박물관(Cernuschi Museum, Museum of the Asian Arts of Paris)에서 한국문화재 1,300여 점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프랑스 국립기메동양박물관 전경 (사진제공 - 국외소재문화재재단)

기메박물관 실태조사 중 지난해 1차 조사에서는 회화·불화·복식·전적분야에 집중했고, 올해 2차 조사에서는 도자·공예·민속·불교미술품 및 아카이브 분야에 대해 조사를 실시했다.

수정염주가 복장물로 발견된 목조여래좌상 (사진제공 - 국외소재문화재재단)

한국문화재 담당 큐레이터인 피에르 깜봉(Pierre Cambon)의 전수조사 요청에 따라 조사 논의가 진행됐고, 양 기관은 업무협약(MOU)을 통하여 실태조사 결과물을 향후 재단의 국외문화재총서로 발간하기로 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기메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15세기 조선시대 불상 ‘목조여래좌상’의 머리에 ‘수정염주’ 복장물이 있는 것을 최초로 발견됐다. 또 고종이 프랑스 사디 대통령(Sadi Carnot)에게 선물했다고 알려진 궁중장식품 반화(盤花)는 현재 우리나라에도 남아 있지 않은 귀중한 자료라고 재단 측은 밝혔다.

체르누스키박물관의 대표 소장품은 1311년에 제작된 ‘지대4년명동종(至大四年銘銅鐘)’이다. 최응천 동국대학교 미술사학과 교수에 따르면, 이는 전형적인 고려시대 양식을 계승한 동종으로 지금까지 알려진 명문이 있는 14세기 동종 3점 가운데 가장 이른 시기의 예이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과 국립기메동양박물관이 업무협약식을 맺고 있다. (사진제공 - 국외소재문화재재단)

향후에도 재단은 해외에 있는 한국문화재의 현황 파악 및 연구 결과를 보고서로 출판하여 알리는 실태조사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한국문화의 깊이와 가치를 널리 알리는 활동을 계속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