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3 17시 기준

한국 확진자 602

한국 퇴원자 18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36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홍준표 “나경원, 원내대표로 존재감 있었나…당 대표 영역 넘본다, 김성태처럼 돼야”
상태바
홍준표 “나경원, 원내대표로 존재감 있었나…당 대표 영역 넘본다, 김성태처럼 돼야”
  • 김선영 기자
  • 승인 2019.08.2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김선영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비난의 화살을 쏘아대고 있다.

홍 전 대표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제1야당 원내대표가 세미나나 돌아다니고 당 대표 영역을 넘본다"며 일갈했다.

홍 전 대표는 또 "나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추가경정예산안 정국에서 존재감을 보이지 못했다"며 "이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낙마시키지 못한다면 원내대표 직에서 내려오라"고 질책하 듯 강조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김성태 원내대표일 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무려 80%를 상회했었다. 그 압도적인 시절에도 김성태 원내대표의 깡은 참으로 대단했다"며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김이수를 보냈고, 김기식을 보냈고 김경수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또한 홍 전 대표는 "그때보다 문대통령 지지율이 절반이나 떨어진 호시절인 지금 한국당 원내대표는 과연 비리백화점 조국을 보낼수 있는지 우리 한번 눈여겨 보자"며 "릴레이 단식쇼, 맹탕 추경, 패스트 트랙 무대책 대처 등 실책을 만회할 기회는 이 번뿐이다. 못 보내면 이제 그만 내려 오는 것이 당을 위해 좋겠다"고 역설했다.

홍 전 대표는 "작년 6월 미북회담을 앞두고 야당의 동의를 구하기 위해 대통령과 단독회담을 했을 때 대통령은 나에게 김성태 원내대표의 강경투쟁을 완화시켜 줄것을 요구했다"며 "김성태의 원내 투쟁이 너무 힘들게 하고 부담스럽다는 뜻이었다. 그 정도로 김성태는 대통령도 겁을 냈던 야당 원내대표였다"고 나 원내대표와 비교하며 말했다.

더욱이 홍 전 대표는 "원내대표의 역할은 원내 운영이고 원내 투쟁인 반면 당 대표는 원내를 포함한 정국 전체를 아우르는 역할을 한다"며 "조국 같은 사람을 법무장관에 지명할 정도로 지금 야당 원내대표를 깔보고 자기들 마음대로 국회 운영을 하는 저들"이라고 주장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