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국방 포토뉴스
[국제] 홍콩시민들 45㎞ ‘홍콩의 길’ 인간띠 시위… 9월부터 학생들 수업거부
  • 박나리 기자
  • 승인 2019.08.24 15:32
  • 수정 2019.08.26 08:32
  • 댓글 0
뿔난 홍콩시민들, 45㎞ ‘홍콩의 길’ 인간띠 시위(출처: BBC캡처)

[뉴스프리존= 박나리 기자] 23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홍콩시민들과 시위대가 1989년 소련에 저항했던 ‘발트의 길’ 시위를 본뜬 ‘홍콩의 길’ 시위를 펼쳐 39개 지하철역을 잇는 총 45㎞의 인간 띠를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날 밤 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시민들과 시위대는 지하철역 사이를 인간띠로 연결하는 ‘홍콩의 길’ 시위를 벌였으며, 24일에는 공항에서 기습 집회를 열지 주목되고 있다.

홍콩 시민들과 시위대의 5대 요구사항은 송환법 완전 철폐,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시위는 도심뿐만 아니라 교육현장 등 전방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송환법 반대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홍콩 내 10개 대학과 100여개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9월부터 수업 거부에 돌입하기로 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다음 달 홍콩 내 대학들이 새 학기를 시작하는 가운데 8개 공립대학과 2개 사립대학 학생 대표들이 9월 2일부터 수업 거부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100여 개 중·고등학교 학생들도 다음 달부터 일주일에 한 번씩 수업 대신 송환법 반대 집회에 참여하기로 했다. 학생들은 9월 13일까지 홍콩 정부가 5가지 요구사항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행동 수위를 더욱 높일 계획이다.

홍콩대 학생회의 케네스 다빈 학생회장 대행은 “정부가 우리의 요구사항을 수용하지 않으면 우리는 무기한 수업 거부 등으로 행동의 수위를 높일 것”이라며 “캐리 람 행정장관이 우리와 대화하고 싶다면 먼저 5가지 요구를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