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동영상뉴스 포토뉴스
(영상) 자유한국당, 광화문 집회서 현 정권 성토..."이젠 문재인 대통령이 응답할 차례"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9.08.25 11:23
  • 수정 2019.08.27 14:52
  • 댓글 0

지난 24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단상위에 올라서서 현 정부를 강도높게 비판하고 있다. ⓒ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국회=최문봉 기자] 자유한국당은 24일 광화문 집회 '살리자 대한민국! 문 정권 규탄대회'에서 문재인 정권을 성토했다.

한국당은 이날 "이 정권의 상징이자 최고 권력 실세였던 조국 후보자는 특권과 반칙을 넘어 실정법 위반과 범죄 혐의까지 받으면서 이미 국민의 마음에서 장관 후보가 아닌 수사 대상자로 전락한지 오랜데도 대통령은 묵묵부답으로 국민과 맞서고 있다"고 역설했다

또한 "오늘도 발사된 북한의 미사일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은 여전히 투명인간처럼 경고 한마디 하지 않고 있다. 국민의 안위보다 김정은의 심기가 먼저란 말인가?"라며 "민주당은 여전히 조국을 감싸면서 그들만의 면피성 '국민청문회' 운운하며 야당을 겁박하고 나섰다. 집안 단속에도 정신이 없을 모 정당은 오지랖 넓게 자유한국당의 투쟁을 폄하하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제 국민들은 알고 있다. 민생 경제의 파탄에서 외교 안보 실패로 나라의 운명을 위기로 몰아 넣고도 국민을 속이는 거짓말을 서슴지 않는 문 정권이 자신들에 대한 비판엔 가짜뉴스란 이름으로 재갈을 물리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현 정부는 대한민국의 정체성과 헌법적 가치마저 흔들고, 정의와 평등이 자신들의 전유물인 양 굴며 손에 쥔 권력으로 무엇이든 할 수 있는 것처럼 주권자인 국민을 무시하고 오만하게 굴고 있는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오만과 불통의 국정 운영, 무능한 경제 정책, 북한 우선의 국익 훼손 행태 등에 대한 반성과 사죄를 요구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끝으로 "나라와 국민을 내팽개친 채 장기집권에만 몰두하는 문재인 정권에 맞서 국민과 함께 하며 대한민국을 지키고 국민의 삶을 지킬 것이다.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응답할 차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문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