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양준모, ‘레미제라블’ 유일한 한국인으로 무대 오른다
상태바
양준모, ‘레미제라블’ 유일한 한국인으로 무대 오른다
  • 심종대
  • 승인 2016.08.01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굿맨스토리

[뉴스프리존=심종대 기자]오페라가수이자 뮤지컬 배우 양준모가 일본 ‘레미제라블’ 무대에 선다.

지난 29일 양준모의 소속사 굿맨스토리에 의하면, 양준모는 일본에서 공연되는 ‘레미제라블’ 30주년 기념 무대에 유일한 한국인으로 참여한다.

양준모는 뮤지컬 ‘명성황후’(2006), ‘스위니토드’(2006), ‘바람의 나라’(2009), ‘오페라의 유령’(2009~2011), ‘영웅’(2010~2011), ‘삼총사’(2011), ‘서편제’(2012), ‘지킬 앤 하이드’(2012~2013), ‘베르테르’(2013), ‘드라큘라’(2014), 등 내로라하는 작품에 출연한 실력파.

또한 연극 ‘아일랜드’와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람메르 무어 디 루치아’에도 출연했고,  2012년 ‘제1회 예그린 어워드’ 남우조연상과 2014년 ‘제8회 더 뮤지컬 어워즈’ 남우조연상 등을 수상했다.

특히 양준모는 지난해 ‘레미제라블’ 장발장 역으로 일본투어를 했기에, 이번 30주년 무대는 더욱 뜻 깊다. ‘레미제라블’은 카메론 매킨토시가 제작한 작품으로 ‘4대 뮤지컬’ 가운데서도 최고로 꼽힌다. 양준모는 2014년 일본 토호 극단의 ‘레미제라블’ 오디션에 통과해 당당히 무대에 올랐고, 당시 현지 언론에서 ‘진정으로 하느님과 교류하는 장발장을 봤다’라는 호평을 받았다.

이번 30주년 무대는 카메론 매킨토시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양준모의 열정 가득한 무대에, 유일한 한국인으로 무대에 오르게 된 것으로, 연습기간은 내년 3월 28일부터, 약 4월 말까지 이뤄진다.

양준모는 내년(2017년) 5월 21일~7월 17일까지 동경 제국극장, 8월 1일~27일까지 후쿠오카 하카타좌, 9월 3일부터 15일까지 오사카 페스티벌 홈, 9월 23일부터 10월15일까지 나고야 중일극장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한편 양준모는 뮤지컬 ‘스위니 토드’에서 스위니 토드 역으로 열연 중이다.

심종대 기자, simjd1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