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정비 달인 김용이氏 '대전시 명장 1호' 됐다
상태바
자동차 정비 달인 김용이氏 '대전시 명장 1호' 됐다
자동차 정비 직종 김용이 씨, 매년 300만 원씩 5년 간 장려금 지급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08.2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이 명장(왼쪽)과 허태정 시장 ⓒ대전시제공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대전시의 첫 명장이 자동차 정비직종에서 탄생했다.

대전시는 27일 오후 3시 시청 응접실에서 첫 대전시 명장으로 선정된 김용이 씨(54세, 카신모터스 대표)에게 인증서와 인증현판을 수여했다.

김용이 자동차 정비 명장은 해당분야에서 30여년의 기술경력을 갖춘 숙련기술인으로 지난해 고용노동부 우수숙련기술자로 선정됐다.

김용이 명장은 이밖에 다수의 특허와 디자인등록, 후진 양성 등 대외활동 실적과 지역사회 봉사활동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대전시 첫 명장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인증서를 수여한 뒤 "우리시 명장 1호로서 자부심을 갖고, 앞으로 후배들에게 기술과 노하우를 전수해 달라"며 "우리 지역 산업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대전시는 지역의 숙련기술자 중 우수한 사람을 명장으로 선정해 산업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우대하기 위해 지난해 2월‘대전광역시 명장선정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처음 제정했다.

대전시는 지난 4월 공고를 통해 모두 16건의 신청서를 접수받아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최종심사 의결 등 3단계의 심사과정을 거쳐 지난 7월 24일 김용이 씨를 2019년 대전시 명장 1호로 선정했다.

대전시 명장으로 선정되면 매년 300만원씩 총 5년간 1,500만원의 장려금이 지급된다.

한편, 대전시는 내년에도 모두 5명 이내의 명장을 선발할 예정이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