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포항시, 러시아 극동지역과 교류사업 영토 확장 성과얻어
  • 장연석 기자
  • 승인 2019.09.09 16:45
  • 수정 2019.09.09 16:45
  • 댓글 0
포항시, 러 극동지역 북방교류협력 영토 넓혔다(한-리지방협력포럼 개회식 참석)/Ⓒ포항시

[뉴스프리존,포항=장연석 기자] 포항시는 ‘평화와 번영의 북방경제공동체 시대를 구현’을 비전으로 하는 정부의 외교방향에 발맞춰 러시아 극동지역과 교류사업 발굴 및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이고 차별화된 방안을 모색하는 등 본격적인 세일즈 외교를 펼쳤다.

이강덕 시장을 단장으로 한 21명의 포항시대표단은 러시아 극동의 관문도시인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하여 포럼 참석과 현지 주요 인사들을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단의 당초 일정은 3일부터 7일까지 4박 5일간이었지만 이강덕 시장이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한다는 소식에 일정을 하루 앞당겨 귀국하느라 더욱 바쁜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시장은 이번 순방 기간 동안 ‘2019 동방경제포럼’과 ‘제2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참석해 러시아 극동지역과의 협력 활성화와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북방교류협력의 주도권을 잡아나가는 한편, 양국 기업인들의 모임인 ‘한-러 비즈니스 다이얼로그’에 참석하여 양국 교류에 있어서 지방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일루킨 블라디미르 캄차카주지사와 오를로브 바실리이 아무르주지사, 올레그 구몌누크 블라디보스토크 시장, 우스펜스키 알렉세이 사할린주 경제장관 등 주요 인사들을 만나 북방경제시대를 맞아 거점도시간의 협력강화 방안 등을 논의하기도 했다.

또한 ‘나진-하산 프로젝트’의 사업주체인 북·러 합작회사 ‘라손콘트란스’ 사의 톤키흐 이반(Tonkih Ivan) 대표를 만나 남·북·러 사업의 재개를 위하여 적극 협력할 것으로 약속하는 한편, 포항테크노파크와 현지의 러스키 테크노파크 간의 MOU체결하는 등 실질적인 지역 간의 교류협력 활동도 적극 진행했다.

이시장의 이번 러시아 순방은 환동해권을 향한 지자체들의 주도권 선점을 위한 부단한 노력이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향후 활발하게 펼쳐질 북방교류협력을 위한 선점과 함께 발 빠른 세일즈외교를 통하여 새로운 성장의 기회와 지역경제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했다는 평가이다.

그동안 포항시는 지난해 열린 ‘제1회 한-러 지방협력포럼’의 성공적인 개최를 시작으로 환동해권 여러 도시들과 우호관계를 강화하고, ‘영일만항’을 ‘북방협력 거점항만’으로 육성하기 위해 냉동냉장창고, 항만배후부지 등 국제물류 인프라를 조기 구축하는 등 차곡차곡 북방진출의 발판을 준비해왔다.

특히 지난 3월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본회의에서 전국 기초자치단체로서는 유일하게 안건 발표를 통하여 포항시와 중앙부처와의 사업 연계성을 강화시키는 등 국내 타 도시와의 차별화 전략으로 북방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이강덕 시장은 “지난해 포항에서 처음 열린 한-러 지방협력포럼을 시작으로 두 나라 지방정부간의 협력은 눈에 띄게 확대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북방관련 사업에 적극 참여하여 북방교류협력의 거점도시는 물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모든 가용자원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