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비서관 허 시장, 추석 명절 앞두고 도마큰시장 등 민생현장 방문
상태바
시민비서관 허 시장, 추석 명절 앞두고 도마큰시장 등 민생현장 방문
  • 진홍식 기자
  • 승인 2019.09.10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 시장, 10일 추석 명절 앞두고 도마큰시장 등 민생현장 방문/ⓒ대전시제공

[뉴스프리존,대전=진홍식 기자] 시민비서관 허태정 대전시장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통시장 등 민생현장을 직접 찾아 나섰다.

10일 오후 허 시장은 도마큰시장과 복수119안전센터, 도마지구대 등을 방문해 명절맞이로 분주한 전통시장을 찾아 장바구니 물가를 살피고, 시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한 연휴를 보내도록 비상근무태세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현업 근무자를 격려했다.

허 시장은 먼저 도마큰시장에 들려 차례음식을 준비하는 시민들과 상인들을 만나 명절 성수품 물가를 확인하고 어려운 살림살이 걱정도 함께하며, 필요한 물품을 온누리상품권으로 직접 구매했다. 이 과정에서 상인들의 애로 사항을 듣고 명절 덕담도 나눴다.

허 시장은 “올 추석은 물가 부담이 예년에 비해 상대적으로 줄어들었지만 이른 추석으로 인해 과일 품목을 중심으로 수급 불균형 현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며“매년 추석 명절을 맞아 장보기 민심을 파악 했지만 이번 명절도 소비심리가 많이 위축된 것 같다”며  “시에서도 물가 안정과 경기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테니 전통시장도 좋은 상품으로 고객에게 신뢰를 줄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허 시장은 2년 전 중앙시장에서 발생한 화재를 되새기며 “전통시장은 한번 화재가 발생하면 매우 큰 피해로 이어지는 만큼 화재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시도 시장상인들의 재산이 보호될 수 있도록 사전 예방활동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허 시장은 복수119안전센터와 서부경찰서 도마지구대를 방문해 명절연휴에도 가족과 함께하지 못하고 시민의 안전을 위해 비상근무를 해야 하는 경찰, 소방 관계자의 노고를 위로하며 "범죄 취약지역, 전통시장, 대형마트, 주택밀집지역 등의 소방 및 범죄예방 활동에 철저를 기해 연휴기간동안 사고가 발생되지 않도록 수고"를 당부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2일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까지 추석 명절 연휴를 맞아 시민과 귀성객들이 가족과 함께 훈훈하고 행복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명절물가 관리, 환경정비, 서민생활 안정, 생활불편 해소 등 8개 분야 57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