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포토뉴스
오염된 조개젓 a형 간염 원인.. 대부분 중국산
A형간염 유행 원인 ‘오염된 조개젓’…올해 발병 신고건수 7.8배 증가
  • 손우진 기자
  • 승인 2019.09.13 09:17
  • 수정 2019.09.13 16:21
  • 댓글 0

[뉴스프리존= 손우진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A형 간염 유행의 주요 요인을 상인이 반찬들 사이에서 조개젓 안전성없이 판매하는것과 조개젓 섭취를 중지해 줄 것을 권고했다.

ⓒ 뉴스프리존 DB 자료

올해 대전과 부산 등 전국적으로 A형 간염 환자가 속출했다. 신고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약 7.8배 증가했다. 30~40대가 전체 73.4%를 차지하며 남자(55.9%)가 여자에 비해 다소 높다. 또 지역별 인구 10만명 당 신고건수는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순이다.

지난해보다 8배나 되는데, 원인은 오염된 조개젓이었다. 질병관리본부는 A형간염 발생증가 주요 원인은 조개젓이었음을 확인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A형간염 발생증가 원인에 대해 심층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요 원인은 조개젓이었음을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8월까지 확인된 집단발생 26건 조사 중 21건(80.7%)에서 조개젓 섭취가 확인되었고, 수거가 가능한 18건의 조개젓 검사결과 11건(61.1%)에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다.

또 유전자 분석을 시행한 5건은 환자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와 조개젓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유전자가 같은 근연관계에 있음을 확인했다.

집단발생 중 2건에 대한 환자-대조군 조사에서도 A형간염 환자군에서의 조개젓 섭취비가 대조군에서 조개젓 섭취비의 각 59배와 115배였고, 후향적 코호트 조사도 조개젓을 섭취한 집단이 8배 높은 발병률을 보였다.

후향적 코호트 조사란 의심되는 요인에 노출된 사람들과 노출되지 않은 사람들에서의 발병률을 비교해 의심되는 요인의 상대위험도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집단발생 사례 3건에 대해 환자발생경향도 조개젓 제공이 시작되면서 평균잠복기인 약 4주 후에 환자 발생보고가 시작된 반면 조개젓 제공 중지 약 4주 후에 관련 환자보고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7월 28일부터 8월 24일까지 확인된 A형간염 확진자 2178명 중 270명을 무작위 표본 추출해 조개젓 섭취력을 조사한 결과 42%에서 잠복기내 조개젓 섭취력을 확인했다.

이상의 역학조사 결과 식당 조개젓을 섭취한 후 잠복기 내 발생했다는 시간적 속발성과 유행 시 제공식품 중 조개젓 섭취와 A형간염 발생 간 통계적 연관성의 강도 등으로 오염된 조개젓 섭취와 A형간염 유행의 인과성이 성립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A형 간염 유행은 조개젓이 큰 원인이나  집단발생 후 접촉 감염, 확인되지 않은 소규모 음식물 공유에 의한 발생도 가능하므로 이에 대한 적극적 예방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A형간염 예방 및 전파 차단을 위해 국민들이 준수해야할 A형간염 예방수칙을 공개했다.

A형간염 예방수칙.

질병관리본부는 A형간염 예방 및 관리 강화를 위해 예방접종과 항체 양성률 조사 등 A형간염 등 국가 바이러스성 간염 관리대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9월중으로 조개젓 유통제품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면서 제조업체에는 조개젓 제품의 유통판매를 당분간 중지하도록 협조요청할 예정이다.

아울러 수입 조개젓은 통관 시 제조사·제품별로 A형간염 바이러스 유전자 검사를 실시하면서 검출되는 경우 반송 등 조치를 통해 국내에 유통·판매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A형간염 예방을 위해 안전성 확인 시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하고, 환자 격리와 접촉자 A형간염 예방접종 등 A형간염 예방을 위한 조치에 적극 협력해줄 것”을 다시한번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