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4 11시 기준

한국 확진자 833

한국 퇴원자 22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36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대구, 영남대의료원지부 74m 고공농성 75일째 추석명절 필승 다짐
상태바
대구, 영남대의료원지부 74m 고공농성 75일째 추석명절 필승 다짐
2006년 이후 13년 동안 변함없이 바랐던 병원 측 기획적인 노동탄압 노조파괴 용역 진상규명 및 해고노동자원직복직을 염원
  • 문해청 기자
  • 승인 2019.09.14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명절 75일째 74m 고공농성 중인 박문진 지도위원과 송영숙 수석부지회장 / ⓒ 문해청 기자

[뉴스프리존,대구=문해청 기자]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영남대의료원지부(지부장 김진경)는 최근 노사조정합의서 작성 이후 아직도 문제해소를 위한 구체적 이행에 대한 진행 없는 상황이다.

이에 박문진 지도위원, 송영숙 수석부지부장은 13일 추석명절을 맞아 영남대의료원 본관 74m 고공농성을 75일째(7월 1일부터) 이어가며 소박한 음식을 두고 먼 푸른 하늘을 향해 절박한 소원을 빌었다.

이날 박문진 지도위원은 추석명절 74m 고공농성장의 세찬 바람에도 불구하고 ''뭇 존재 하게 하신 모든 분들에게, 앞으로 뭇 존재가 차별 없는 노동해방세상에서 살아가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결연한 의지로 투쟁을 다짐했다.''

이어 ''모든 동지에게 '노동자의 길' 노래(''그리운 내 고향 / 내 부모 떠난지 언제던가? / 그하 세월에 묻혀 살아 온 / 이 몸은 노동자더라'' - 중략 - )를 바치며 노동자 승리의 길을 함께 걸어가고 싶다.''하며 추석명절 강단진 소회를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