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4년 최동원, 기적의 4승을 추억하며.. 팬들의 8주기 추모
상태바
1984년 최동원, 기적의 4승을 추억하며.. 팬들의 8주기 추모
세출의 야구영웅 고 최동원 선수의 8주기 사직야구장 무쇠팔 최동원동상 앞에서 개최
  • 이대웅 기자
  • 승인 2019.09.14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최동원 기념사업회 제공

[뉴스프리존= 이대웅 기자] 1984년은 전후기 리그가 존재하던 시절, 롯데 우승의 주역으로 철완 최동원 투수의 공을 받아 주었던 환상의 콤비 포수 한문연 nc총괄코치도 참석한  추모식에는 모친 김정자여사와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김선웅사무총장,중구 김시형 구의원, 제1회 아마추어 최동원 투혼상을 수상한 롯데자이언츠 서준원투 수의 부친과 최동원 야구교실 어린이와 학부형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모든 참석자들은 가슴에 '11 영웅 최동원' 이란 검은 리본을 달고 시작된  추모행사는 장효조,최동원,조성옥,임수혁,유두열등 먼저 세상을 떠난 롯데 레전드에 대한 묵념과 헌화로 시작된 이번 8주기 추도식 행사는 그 어느 때 보다고  고인의  정신인  ''투혼, 헌신, 희생 그리고도전 ''정신을 추모하는 열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한편, 11일에는 제막한지 만6년이 되는  무쇠팔 최동원 동상  세신 대청소를  '캐리 마허 교수'등 열성팬들이 자발적으로 했으며, 오늘 12시30분에는 롯데야구단에서 사장,신임단장,공필성감독대행,민병현주장과 어머니 김정자여사께서  함께 헌화와 묵념을 올리기도 했다.

사진: 최동원 기념사업회 제공

그리고 오후 1시부터 시작된 사단법인최동원기념사업회 주최 추모행사에 는 내년 가을쯤 개봉 예정인  '가제,1984  최동원' 촬영팀(영화사 진)이  추모식 전 과정과  ''제2의 최동원 키즈를 꿈꾸는 최동원야구교실 어린이 선수단''의 애국가 합창과 응원 모습을 촬영하기도 했다.

또한, 기념사업회 강진수 사무총장은 롯데자이언츠의 성적이 좋았다면 더많은 시민과 팬들이 추모행사에 함께 했을 텐데 그러지 못해서 안타깝다고 하면서 내년에는 꼭 롯데가 가을야구에 진출할수 있기를 소망한다'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